Facebook NYCultureBeat
Travelogue
  • 진영미의 남미 여행 (2) 볼리비아: 패셔니스타 '촐리타(Cholita)' [World]
  • sukie
    Feb 04, 2018
  • 진영미의 남미 여행: 볼리비아, 파타고니아(칠레 & 아르헨티나)


    1월 사진 찍는 친구들과 남미로 향했다. 

    볼리비아, 칠레 & 아르헨티나의 파타고니아를 여행하며 그곳의 자연과 사람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글 & 사진: 진영미 Youngmi Jin


    _MG_2088.jpg


    <2> 볼리비아: 촐리타(Cholita)

    무소의 뿔처럼 당당한 패셔니스타들


    YMJN0203.jpg


    볼리비아 사람들의 모습에서 할머니 생각이 나고, 아이들의 해맑은 표정에서 미래를 볼 수 있어 즐겁다. 그들은 보색을 좋아하는 것 같다. 어쩜 스카프, 모자, 가방까지 어쩌면 그리 알록달록하고, 아름답게 색을 배치했을까?


    남미에서 안데스 원주민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 볼리비아에선 특이한 중절모에 전통의상 차림의 여성들을 볼 수 있다. 두갈래로 딴 머리에 중절모, 긴 주름치마, 그리고 숄까지 컬러풀한 전통의상을 입는 여성을 '촐리타(Cholita)'라 부른다. 



    _MG_2068.jpg


    촐리타는 원래 마드리드의 여성을 지칭하는 '출라(chula)'라는 스페인어에서 유래했는데, 메스티조(유럽인과 남미 원주민 혼혈) 여성을 지칭하게 됐다. 안데스 산맥과 알티플라노 고원 지역의 원주민 아이마라족(aymara)족은 볼리비아, 페루, 칠레에 약 2백여만명이 살고 있으며, 볼리비아 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는 이 나라 최초의 원주민 출신 국가 원수다.

     

    예전에 촐리타의 대부분은 하녀, 보모, 요리사로 일했지만, 의상은 식민지 모국인 스페인의 유행 패션을 추종했다. 부자들은 프랑스나 스페인에서 수입한 스웨이드 패션모자를 쓰며, 가난한 이들은 천, 비닐, 밀짚 모자를 주로 쓴다고. 


    모랄레스 대통령 집권 후 촐리타 여성들이 장관, 대사 등 주요 공직에 임명되면서 촐리타의 자긍심도 상승했다. 그리고, 촐리타는 볼리비아의 뮤즈가 되었다. 촐리타 레슬링 선수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화 '링 위의 촐리타(The Wrestling Cholita)'도 제작으며, 잡지 '촐리타즈(Cholitas)'도 발행되고 있다.



    _MG_2191.jpg


    _MG_2148.jpg


    001.jpg


    002.jpg 


    Jin_G8A7195.jpg 진영미 Youngmi Jin

    경북 김천 출생.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가정주부. 2014 NYCB Photo Contest 대상 수상.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World Feb 04, 2018
진영미의 남미 여행: 볼리비아, 파타고니아(칠레 & 아르헨티나) 1월 사진 찍는 친구들과 남미로 향했다. 볼리비아, 칠레 & 아르헨티나의 파타고니아를 여행하며 그곳의 자연과 사람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글 & 사진: 진영미 Youngmi Jin ...
28 World Feb 03, 2018
진영미의 남미 여행: 볼리비아, 파타고니아(칠레 & 아르헨티나) 1월 사진 찍는 친구들과 남미로 향했다. 볼리비아, 칠레 & 아르헨티나의 파타고니아를 여행하며 그곳의 자연과 사람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글 & 사진: 진영미 Youngmi Jin ...
27 World Jan 21, 2018
죽기 전에 가야할 세계 명소 <2> 안토니 가우디의 건축물에 취해보다 가우디가 설계한 바르셀로나의 카사 바트요 옥상에서 본 카탈루냐국립미술관(Palau Nacional) 둥근 지붕과 안토니 가우디. 1926년 6월 7일 바르셀로나의 한 거리. 성당에서 고해성...
26 World Jan 02, 2018
고야가 웨이터로 일했고, 헤밍웨이가 단골이었다. 1725년 오픈한 마드리드의 레스토랑 보틴(Botin)은 새끼돼지구이(코치니요 아사도)로 유명한 세계 최고(最古)의 식당이다. 죽기 전에 가야할 세계 명소 <1> 1725년 오픈, 마드리드 세계 최고 식당 보틴(Botin)...
25 World Dec 15, 2012
산토리니 여행 가이드 The Lost Atlantis, Santorini 오래 전 하루키의 에세이집 '먼 북소리'를 읽었다. 하루키는 무명시절 미카노스 등 그리스의 섬에 파묻혀서 조깅하고, 생선 구워 먹고, 번역일을 하면서 틈틈히 소설을 썼다고 밝혔다. 그래서 나온 소설이 첫 베...
Tag
All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PLUS Career PLUS Career
2018 . 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