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Travelogue
  • 진영미의 알래스카 여행: 백야와 백설, 그리고 오로라 [U.S.]
  • sukie
    Jul 23, 2017
  • 어떤 빙하에 가까이 가면 시냇물 소리도 내고, 
    어떤 빙하에서는 고함 소리같기도 하고, 큰 노래 소리 같기도 하고, 
    어떻게 들으면 자기 가까이 오지 말라는 
    경고음 같기도 한 '쿵쿵 꽝꽝'하는 소리
    햇살에 비친 빙하의 속살은 투명한 푸른빛으로 
    무척이나 신비롭고 아름답다.


    한여름 알래스카, 백야와 백설, 그리고 오로라


    글, 사진: 진영미 Youngmi Jin


    YMJN0898.jpg


    Midnight Sun in Alaska


    알래스카에서 말로만 듣던 '백야'를 만날 수 있었다. 와!  

    해는 저녁 11시 20분경 지는데, 석류가 익어서 석류알을 밀어낸듯

    석양빛은 앵커리지의 하늘을 황홀하게 수놓았다.



    YMJN0925.jpg


    위도 48.5° 이상인 지역에서 여름 동안 밤에 밝아지는 백야(白夜), 

    미하일 바리시니코프 주연 동명 영화도 있었지만, 러시아에서는 '하얀 밤(White Night)'

    미국과 스칸디나비아 반도국 등지에선 '한밤중의 태양(Midnight Sun)'이라 부른다고 한다.



    YMJN0956.jpg


    그리고, 진짜로 더 운이 좋으면 여름철에도 오로라를 만날수 있다고 하던데, 

    그런 행운은 가지지 못했다.


    왠지 앵커리지하면 정겹게 느껴진다. 

    내가 미국에 올 때는 반드시 앵커리지를 경유해서 비행기가 왔었는데...



    YMJN0515.jpg


    알래스카는 미국에서 가장 큰 주로 두번째로 넓은 텍사스보다 두배가 넘는 면적이다.

    공기 좋고, 땅도 넓고, 나무도 많고, 왠 RV 차량이 이렇게 많이 다니는지

    그곳에서 만난 두분은 은퇴 후 오하이오에서 2개월 머문 후 앵커리지까지 오셨다고 했다.



    _MG_0512 - Copy.jpg


    또, 경비행기도 많았다. 

    알래스카 주민 5명 중 1명은 경비행기 자격증을 갖고 있는 것도 흥미롭다.



    IMG_2642.jpg


    도로 표지판에는 "이곳이 아름다우니 쉬었다 가세요"라고 친절하게 안내한다.

    "MOOSE 지나가는 길이니 조심하세요" 

    "자동차 5대가 함께 지나가면 않됩니다"라는 표지판도 뉴요커에게는 낯설다.



    YMJN0989.jpg



    The Sound of Glacier


    YMJN0550.jpg


    사방으로 크고 작은 산꼴짜기 마다 하얀 눈(白雪)이 덮여 있고,

    언제부터였는지는 확실치 않는 세월의 빙하들이 

    자기가 지켜온 만년의 세월을 뽐내고 있었다.



    _MG_0286.jpg

     

    우리 가족은 그 만년의 세월을 만나 보려고 큰 배를 타고, 

    군용 트럭도 타고, 작은 배도 타고,

    또, 걸어가 살며시 밟아 보기도 하면서 

    조심스럽게 다가가  만나기 시작했다.



    YMJN0425.jpg


    어떤 빙하에 가까이 가면 시냇물 소리도 내고, 

    어떤 빙하에서는 고함 소리같기도 하고, 큰 노래 소리 같기도 하고, 

    어떻게 들으면 자기 가까이 오지 말라는 

    경고음 같기도 한 '쿵쿵 꽝꽝'하는 소리



    YMJN0257.jpg

    YMJN0491.jpg


    햇살에 비친 빙하의 속살은 투명한 푸른빛으로 무척이나 신비롭고 아름답다.

    그 아름다운 빛깔하고는 다르게, 빙하가 녹아 내린 물의 색은 회색빛에 푸른색을 띠고 있다.



    _MG_0772 - Copy.jpg

    _MG_0633 - Copy - Copy.jpg


    빙하가 해가 다르게 녹아 내린긴 했어도 

    1년에 100피트 정도의 눈이 산 꼭대기에도 내린다고 하니,

    아직 빙하를 보지 못한 사람들도 

    그렇게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YMJN0044.jpg


    오로라를 보기 위하여 겨울에 다시 알래스카로 향할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설레인다. 



    Jin_G8A7195.jpg 진영미 Youngmi Jin

    경북 김천 출생.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가정주부. 2014 NYCB Photo Contest 대상 수상.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U.S. Jul 23, 2017
어떤 빙하에 가까이 가면 시냇물 소리도 내고, 어떤 빙하에서는 고함 소리같기도 하고, 큰 노래 소리 같기도 하고, 어떻게 들으면 자기 가까이 오지 말라는 경고음 같기도 한 '쿵쿵 꽝꽝'하는 소리 햇살에 비친 빙하의 속살은 투명한 푸른빛으로 무척이나 신비롭고 아름...
87 U.S. Jun 23, 2017
미 대통령들, 대법관들, 억만장자 등 파워 엘리트들을 무수히 배출한 예일대가 자리한 커네티컷주 뉴헤이븐은 뉴욕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다. 성당같은 도서관과 최첨단의 현대식 도서관, 루이스 칸이 설계한 예일대 미술관과 영국 미술관의 놀라운 컬렉션에 빠졌다...
86 U.S. May 28, 2017
1984년 무명의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워싱턴 DC에서 뉴욕으로 오는 엠트랙 기차에 있었다. 프린스턴 정션에서 기차를 갈아타야 했는데, 역을 나왔다. 프린스턴대학교에 가보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가 흠모하던 F. 스캇 피츠제럴드의 흔적을 찾아서... 이후 하...
85 U.S. Jun 02, 2015
몬탁에 가면 ... 맛집 가이드 Where to Eat in Montauk, Long Island 롱아일랜드 아마간셋의 생선가게 스튜어트와 몬탁 고스만스 독 생선가게에서 산 샐러드를 모아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몬탁이 뜨고 있다. 푸드 앤 와인(Food & Wine) 매...
84 U.S. May 21, 2013
여름의 시작, 뉴욕 탈출을 꿈꾸신다면...추천 여행 코스. 당일부터 2박 3일 코스까지 길고 따뜻했던 겨울, 오락가락 날씨의 봄이 물러가고, 드디어 여름이 오고 있다.뉴욕의 여름은 메모리얼 데이를 시작으로 노동절(Labor Day)에 끝난다고들 한다. 5월 말부터 9월 ...
Tag
All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PLUS Career PLUS Career
2018 . 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