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PhotoBang
  • 불의 계곡, 네바다 사진: 이명선(프리랜서) [Photo Essay]
  • sukie
    Dec 17, 2014
  • Valley of Fire State Park, Nevada

    불타오르는 붉은 돌산의 신비



    Photo: Melissa Lee (freelancer)


    IMG_1671 (2).jpg 


    'Valley of Fire(불의 계곡)’은 제가 미국 서부에서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 중의 한 곳입니다. 

    라스베가스에서 서북쪽으로 50마일, 1시간 이내에 갈 수 있는 4,200 에이커 크기의 네바다 주립공원(Nevada State Park)입니다. 라스베가스를 여행하는 수많은 세계 각지 여행객들은 국립공원(National Park)이 아니고 주립공원(State Park)이라 별 기대 없이 이 아름다운 곳을 가보지 않고 그냥 지나치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Valley of Fire 주립공원처럼 아름다운 곳이 어째서 국립공원이 아니고 주립공원으로 지정되었는지 좀 의아합니다.

    불의 계곡은 네바다 주에서 첫 번째로 선정된 주립공원입니다. 고생대 초기 바닷물 속에서 퇴적된 석회암과 붉은 사암들이 모진 비바람의 풍파에 침식되고 풍화되어서 기이한 암괴석과 붉은 사암이 형성된 것이라고 합니다. 불타오르는 붉은 색의 돌로 된 어마어마한 돌산 속에 묻혀 있으면 내가 외계에 와 있는 것 아닐까 하는 착각에 빠지게 됩니다. 자연이 우리한테 선사하는 신비입니다.


    붉은 사암들이 석양이 비칠 때면 불에 타는 것과 같다고 해서 ‘Valley of Fire’ 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합니다.  

    붉은 사암 돌산은 풍화작용으로 구멍들이 크게 작게 숭숭 뚫려 있어서 사진을 본 친구가 “왜 돌산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냐?”고 해서 웃고, 또 손님이 잦은 저희 집에 “손님들한테 구멍 하나씩 독방으로 내어 주라.”고 농담하면서 웃었습니다.


    암벽의 큰 구멍은 거주지로 이용할 정도의 크기입니다. 몇 천년 전 원주민들이 비와 추위를 피하며 거주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당시의 고대 원주민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암벽화 (Petroglyph)가 여기 저기 그려져 있어서 신비함을 더해 줍니다.

    -이명선(프리랜서 사진작가)-



    IMG_1710 (2).jpg IMG_1716 (2).jpg IMG_1735 (2).jpg IMG_1747 (2).jpg IMG_1752 (2).jpg IMG_1793 (2).jpg IMG_1808 (2).jpg IMG_1829 (2).jpg IMG_1835 (2).jpg IMG_1866 (2).jpg IMG_1891 (2).jpg IMG_1901 (2).jpg




    이명선-프로필.png 

    이명선 Melissa Lee (freelancer)

    RISD(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대학원 미술교육학 전공, 사진 부전공.

    항상 사진을 찍고 싶은 욕망과 사진을 찍으면서 무심코 지날 수 있는 사물과 풍경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고 있다.



     000.jpg *클로이스터 뮤지엄의 고요 사진: 이명선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2 ...

  • 이정혜

    2014.12.19 04:19

    사진과 글 너무 멋집니다
  • Profile

    sukie

    2014.12.19 20:12

    저도 이명선님의 사진 보고 반해서 내년쯤 불의 계곡으로 가볼까 해요^^

Use WYSIWYG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PLUS Career PLUS Career
2018 . 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