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unNY
  • 2017 US 오픈 테니스(8/28-9/10) 가이드 [To Do]
  • sukie
    Aug 23, 2015
  • 2017 US 오픈 테니스 즐기는 요령

    2017 US Open Tennis Guide

      


    8월 28일-9월 10일, 빌리진킹 국립테니스센터(퀸즈, 뉴욕)

     

     FanGuide_620_8813.jpg

     남녀 단식 우승자에 각각 330만달러, 총 4230만 달러 상금이 걸린 US 오픈 테니스.  Photo: USTA 

     

     

    세계 테니스 스타들의 불꽃튀는 무혈 전쟁 ‘US 오픈 테니스(US Open Tennis)’ 시즌이 돌아온다. 


    제 137회 US 오픈 테니스가 8월 28일부터 9월 10일까지 퀸즈 플러싱메도스 코로나파크의 USTA(미테니스협회) 빌리 진 킹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열린다. 



    usopen-000IMG_2356 (2).jpg 

    1881년 시작된 US 오픈은 매해 세계 각지에서 온 테니스팬 70여만명이 관람하고 있다. 올해는 137회를 맞았다.

    ‘테니스 올림픽’으로 불리우는 US 오픈이 열리는 기간 ‘한인들의 동맥’으로 불리우는 7트레인(타임스퀘어-플러싱)엔 테니스팬들로 북적거린다.


     

    NY158-718-2017-152832.jpg.size.xxlarge.letterbox.jpg

    2016 US 오픈 챔피온 안젤리크 커버(독일, 여자 단식)와 스탄 바브링카(스위스, 남자 단식)  Photo: USTA 

     


    US 오픈 테니스는 윔블던(Wimbledon, 6-7월), 프랑스 오픈(French Open, 5-6월), 호주 오픈(Australian Open, 1월)과 함께 ‘그랜드 슬램(Grand Slam)’으로 불리운다. 


    상금은 매년 오르고 있다. 2017 US 오픈 남녀 단식 챔피온 상금은 각각 370만 달러, US 오픈 총 상금액수는 5040만 달러에 달한다. 


    올해엔 불참하는 톱 랭킹 선수들이 많다.

    지난해 챔피온 스탄 바브링카(세계 랭킹 4위)는 무릎 부상, 노박 조코비치(5위)는 팔꿈치 부상, 케이 니시코리(9위)는 팔목 부상으로 포기했다. 또한 앤디 머레이도 히프 수술로 출전을 포기했다.


    한편, 세레나 윌리엄스는 임신으로 불참해서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에선 세계 랭킹 49위인 정현(Hyeon Chung) 선수가 참가한다.  올 윔블던 챔피온의 노장 로저 페데러가 다시 챔피온 컵을 거머쥘 것인가? 

     


    2016-US-Open-Tennis-Grounds.png


    세계 남녀 테니스 선수(단식) 랭킹


    <2017.8.24 현재>

    ATP Tour Rankings: Men/ single

    Rank         Name/   Country 


    1. 앤디 머레이/영국  Andy Murray/UK

    2. 라파엘 나달/스페인 Rafael Nadal/Spain

    3. 로저 페데러/스위스 Roger Federer/Swiss

    4. 스탠 바브링카/스위스 Stan Wawrinka/Swiss

    5.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Novak Djokovic/Serbia

    6. 마린 클리치/크로아티아 Marin Cilic/Croatia

    7.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Alexander Zverev/Germany

    8. 도미닉 티엠/오스트리아 Dominic Thiem/Germany

    9. 케이 니시코리/일본 Kei Nishikori/Japan

    10. 밀로스 로아니치/캐나다 Milos Raonic/Canada


    49. 정현/한국 Hyeon Chung/Korea



    WTA Tour Rankings: Women/ single

    Rank    Name/      Country


    1. 캐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공화국 Karolina Pliskova/CZE

    2. 시모나 할렙/루마니아 Simona Halep/ROU

    3. 안젤리크 커버/독일 Angelique Kerber/GER

    4.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 Elina Svitolina/UKR

    5. 캐롤리나 우즈니아키/덴마크  Caroline Wozniacki/DEN

    6. 가빈 무구루자/스페인 Garbiñe Muguruza/ESP

    7. 조한나 콘타/영국  Johanna Konta/GBR

    8. 스베틀라나 쿠츠네초바/러시아 Svetlana Kuznetsova/RUS

    9. 비너스 윌리엄스/미국 Venus Williams/USA

    10. 아니에츠카 라드완스카/폴란드 Agnieszka Radwanska/POL


    15. 세레나 윌리엄스/미국 Serena Williams/USA


    *세레나 윌리엄스의 US 오픈 패션 공개 -NY Times- 



    ‘빅 3’ 스태디움과 그라운드 패스                                                             

     

       

    f_ashe_08082012_010.jpg  

    아서 애쉬 스타디움은 깊게 파여있어서 높은 자리에서 보려면, 망원경을 소지하는 것이 좋다. Photo: USTA  

     

     

    센터 최대의 경기장인 아서 애쉬 스타디움(2만3326석)은 미 최초의 흑인 테니스선수 아서 애쉬(Arthur Ashe)의 이름을 땄다. 개•폐막식과 결승전 및 중요한 선수들의 게임이 하루 5차례 열린다. 올해엔 지붕이 설치되어 비가 와도 게임이 취소될 우려가 없다.

     

    퀸즈 출신 재즈 트럼펫주자의 이름을 딴 루이스 암스트롱(Louis Armstring) 스타디움, 그랜드 스탠드가 있다. 그라운드 패스로는 곳곳의 17개 작은 코트에서 열리는 게임을 오가며 볼 수 있다.

      

     

    usopen-oooIMG_2385 (2).jpg 

      

     
    티켓은 주간(day session)과 야간(evening session)으로 나뉜다. 경기는 오전 11시부터 열리며, 야간 경기는 오후 7시에 시작된다. 

     

    주간 세션엔 아서 애쉬 스타디움에 지정석이 있으며, 루이암스트롱 스타디움과 그랜드 스탠드와 필드 코트에선 선착순으로 자리에 앉게 된다. 


    라운드 패스는 아서애시 스타디움에 들어갈 수는 없지만, 그 외 경기를 자유롭게 가까이서 관람할 수 있다. 주니어 대회에서 꿈나무 선수들이나 왕년의 스타들의 복식 게임을 관전할 기회도 있다.  www.usopen.org.

     

     


    먹거리                                                                                                              

     


    usopen-IMG_2424 (2).jpg 


    금강산도 식후경. 극장 안 팝콘과 콜라가 바가지인 것처럼, US 테니스 스태디움도 상당히 비싸다. 


    메인 랍스터롤로 인기를 끄는 스탠드 ‘풀턴 씨푸드’를 비롯 사천요리와 인도요리 전문 ‘뉴델리 스파이스’, 프랑스 요리 ‘라 풀레’, 벨기에 와플, 스시 스탠드, 하이네켄 바, 샴페인 바 등 다양하다.


     

    f_stadium_08082012_005.jpg USTA

     

     

    US 오픈 즐기는 요령                                                                                        

     

     

    usopen-IMG_2429 (2).jpg 


    교통편: 자동차는 집에 두고 갈 것: 지하철이나 기차(LIRR)을 이용하라. 운전은 두통거리일 뿐이며, 기분을 망친다.

     


    fashion1.jpg

    ▶옷차림: 많은 테니스 팬들이 테니스 복장으로 간다. 직장인들은 양복차림도 많다. 주말에는 패셔니스타도 꽤 많다.

    데이 세션엔 선글래스와 선블럭이 필수다. 밤엔 제법 추워질 수 있으니 재킷이나 스웨터, 우산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일교차가 심한 계절이니 감기에 조심할 것.

     

    *2015 US 오픈 테니스 패셔니스타



    usopen-IMG_2355 (2).jpg 

    가방: 검색 줄이 길다. 가볍게 입장하라. 

    *US 오픈 반입 금지 품목: http://www.usopen.org/en_US/event_guide/know_before_you_go.html?promo=subnav

     


    111.JPG

    085.JPG

    먹거리: 비용을 아끼려면, 먹고 가는 것이 현명하다. 핫도그 하나에 5불이 넘고, 햄버거도 15불이 넘는다. 물(에비앙)도 4불 이상. 

    최근엔 먹거리가 다양해졌다. 2017년엔 불고기와 김치 타코 전문 코릴라(Korilla)와 모모푸쿠 데이빗 장의 프라이드 치킨 샌드위치 전문 '푸쿠(Fuku)'도 즐길 수 있다.  http://www.usopen.org/en_US/event_guide/dining_at_the_open.html?promo=subnav



    175.JPG

    ▶스마트폰 차지:종일 US 오픈을 즐기면서 사진 찍고, 앱 보면서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닳아 근심된다면, 정문 입구 근처의 팬  서비스 코너에서 차지할 수 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신용카드 고객은 배터리 차지용 기구를 대여해준다. 



    usopen-IMG_2351 (2).jpg 

    사우스 게이트로 입장: 지하철과 기차역에서 가장 가까운 이스트 게이트는 항상 번잡하다. 돌아서 공원의 대형 지구본이 있는 퀸즈뮤지엄 쪽 사우스 게이트로 향하라. 플러싱메도 코로나파크의 시원하게 올라가는 분수와 지구본이 무더위를 날려 버린다. 이 초대형 지구본은 1964년 세계무역박람회에 등장했던 것.

     


    usopen-IMG_2410 (2).jpg 

    그라운드 패스: 진정한 테니스 팬은 가까이서 경기를 관전한다. 아서 애쉬에선 부자이거나 부자 친구가 있어야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싸고 쾌적하며, 루이암 스트롱 스태디움과 그랜드 스탠드에 입장이 가능하다. 초반에는 스타 선수들의 경기도 볼 수 있다. 내일의 로저 페데러를 발굴할 수 있는 기회. 그러나, 아서애시 스태디움 입장은 불가.

     


    108.JPG

    ▶그랜드 스탠드 코트: 이전의 그랜드 스탠드 코트는 임시 루이 암스트롱 코트가 되었고, 새 그랜드 스탠드 코트는 전망도 좋고, 멋지다. 새 루이 암스트롱 코트는 공사 중이다. 가장 큰 아서 애쉬 스태디움은 올해부터 지붕이 생겨 비오는 날에도 경기가 가능하다. 그러나, 소음 때문에 선수들의 불평이 터져 나오고 있다. <Update>

     

     

    usopen-oooIMG_2343 (2).jpg 

    ▶티켓: USTA 매표소(월∼금 오전 9시∼오후 5시,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4시), 티켓마스터(1-866-OPEN-TIX). 

     http://usta.usopen.org/US-Open/tickets


    ▶가는 길: 지하철 7트레인 윌레스포인트-셰이스타디움역에서 하차, LIRR 보드워크를 지나 3∼5분간 걸어 들어간다. 기차(LIRR)로는 맨해튼 펜스테이션-롱아일랜드 포트워싱턴 간을 신속하게 갈 수 있다. 718-217-5477.



    usopenIMG_2348 (2).jpg 

    ▶TV 중계: 물론 집에서 편히 볼 수도 있다. 남녀 단식 결승, 준결승전은 CBS, 나머지 경기는 ESPN와 테니스 채널(타임워너 케이블)에서 방영한다. 


    또한, 웹캐스트로도 볼 수 있다. US 오픈 테니스 중계 스케줄은 웹사이트 참조. 

    http://www.usopen.org/en_US/about/tv_us.html?promo=subnav

     http://www.usopen.org/en_US/scores/schedule/index.html?promo=subnav


     

    000.jpg *2013 노동절 테니스 즐기기: 비 온 후 열광의 도가니 

    *2014 US 오픈 테니스 패셔니스타 앨범 



    mk-course-ad.gif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257 To Do Sep 06, 2017
2017 리틀 이태리 산 제나로(San Gennaro) 페스티벌 9월 14일-24일, 멀베리 스트릿(카날-프린스 스트릿) 맨해튼 리틀 이태리의 축제 2017 산 제나로 페스티벌(Feast of San Gennaro)이 9월 14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올해로 제 91회...
256 To Do Aug 31, 2017
Staycation in New York 노동절 황금연휴 뉴욕 스테이케이션 가이드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하지만, 노동절(Labor Day) 먼 길 여행보다는 텅빈 뉴욕에서 쉬는 것이 진짜 휴가일지도 모른다. 뉴욕을 사수하는 이들을 위한 스테이케이션 아이디어. # 미술관으...
255 To Do Aug 20, 2017
'세기의 우주쇼' 뉴욕에서 부분일식 어떻게 볼까? 8/21 2분 40초간의 스펙터클...태양필터 안경 착용 필수 뉴욕: 오후 1시 23분경-2시 44분경 태양의 70-75%를 가리는 부분일식 피크- 4시경까지 지속 99년만의 스펙터클 우주쇼, 개기일식(Total...
To Do Aug 23, 2015
2017 US 오픈 테니스 즐기는 요령 2017 US Open Tennis Guide 8월 28일-9월 10일, 빌리진킹 국립테니스센터(퀸즈, 뉴욕) 남녀 단식 우승자에 각각 330만달러, 총 4230만 달러 상금이 걸린 US 오픈 테니스. Photo: USTA 세계 테니스 스타들의 불꽃...
253 To Do Aug 12, 2017
Seven Best Picnic Spots in Central Park 풀밭 위에서 식사를...센트럴파크 피크닉 명당 7 에두아르드 마네의 '풀밭 위에서의 식사'(1862-63). 파리 오르세뮤지엄 소장. 여름이 뒷걸음질 치는 듯한 8월, 아직 휴가다운 휴가를 못갔다면 스테이케이...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unNY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