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ood & Drink
  • 브런치 릴레이 (10)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EN Japanese Brasserie)의 가정식 백반 [Eats]
  • sukie
    Oct 10, 2017

  • 브런치 릴레이 <10>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 EN Japanese Brasserie 

    일본 가정식 백반(테이쇼쿠) & 교토식 반찬(오반자이)


    1.jpg

    넓고 우아한 데코의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



    맨해튼에 스시/사시미와 우동, 라멘까지 일본 식당은 몇 블럭에 하나씩 볼 정도로 많아졌다. 하지만, 정통 일본 가정식 요리 전문 식당은 그다지 많지 않다. 


    오래 전 로어이스트사이드의 알렌스트릿엔 카레덮밥과 생선조림, 꼬치구이(새우) 도시락을 전문으로 하는 테이크아웃 식당 윈 49(Win 49)에 2주에 한번꼴로는 갔는데 어느 날 문을 닫았다. 두 일본 여인이 운영하던 이스트빌리지의 자그마한 가정식 식당도 사라졌다. 독특한 레스토랑들이 사라지는 것은 참 아쉬운 일이다. 예전에 일본 가정식 식당으론 시기가 앞섰기 때문은 아닌가 한다. 맥도날드가 맛있어서 성공한 것이 아니라 평균치 맛에 저렴한 가격이라고 했다.



    6.jpg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의 연어 구이 백반 브런치


    웨스트빌리지의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EN Japanese Brasserie)는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자극성 없고, 담백한 가정식 백반 브런치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이다. 


    이름 '브라써리'에서 프렌치 퓨전이 아닌가 갸우뚱하게 되지만, 대부분의 자그마한 일식당과는 달리 규모가 크다. 천장이 높고, 인테리어도 모던해서 시원스러운 레스토랑이다. 식탁이 다닥다닥 붙은 일식당에서 먹다 보면, 불안감으로 음식 맛을 즐기지 못하기 쉽다.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는 그에 비하면 운동장이다. 특히, 주말 브런치엔 고객이 적어 한가로이 선(ZEN)같은 식사를 할 수 있다.  



    3.jpg

    교토 스타일의 반찬 '오반자이' 셀렉션, 1개 6불, 3개 16불. 일식당에서는 반찬 가격을 이렇게 따로 받는다. 일본식 타파스.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의 브런치 메뉴는 테이쇼쿠(teishoku, 定食)과 오반자이(O-Banzai, おばんざい)로 크게 나뉜다. 테이쇼쿠는 밥과 국과 반찬이 나오는 가정식 백반, 오반자이는 교토 스타일의 소박한 반찬으로 두부, 유바, 나물 , 초절임(오신코) 등이 나온다. 오래 전 나고야를 여행했을 때 반찬가게 식당에서 오반자이를 골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떠오른다. 도교의 백화점 지하에서 파는 반찬들보다 더 손맛이 느껴지는 토속음식이었다.  



    4.jpg

    스테이크 버섯 정식. 한식당처럼 테이블 그릴 대신 돌판에 구워서 먹는다. 고기의 육질과 맛이 좋다.


    테이쇼쿠 메뉴엔 미국 일식당의 선두주자 노부 마추히사가 유행시킨 된장은대구조림(saikyo miso black cod) 세트 메뉴로 시금치 샐러드와 홈메이드 두부, 밥, 반찬, 피클, 된장국이 나온다. 



    2.jpg

    부드럽고, 고소한 홈메이드 두부.


    이외에도 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정식, 와카메 우동 정식, 사시미 정식, 카이센 동(회덮밥) 정식, 사케 테이쇼쿠(연어 정식)에도 마찬가지로 시금치 샐러드와 홈메이드 두부, 밥, 반찬, 피클, 된장국이 나오며, 스테이크&달걀 정식엔 시금치 샐러드와 밥만 제공된다. 엔 브라써리의 두부는 브루클린의 오반자이 전문 일식당 히비노(Hibino)와 함께 뉴욕에서 맛볼 수 있는 가장 고소하고, 부드럽고, 맛있는 일본식 두부. 



    7.jpg

    백반 대신 브런치에 스시 정식을 주문해도 좋다. 


    오반자이 메뉴에선 반찬 3가지를 고르면 $16, 낱개로 주문하면 $6.

    고사리, 표고버섯, 유부 무침(zenmai piri-kara), 히지키/해초 무침(hijiki), 가지호박 튀김(nasu & zucchini agebitashi), 참깨소스 치킨(goma ae), 삼겹살연근 조림(buta bara to renkon no kinpira) 등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브런치 메뉴


    8.jpg

    En Japanese Brasserie

    435 Hudson St. 

    212-647-9196. http://www.enjb.com



    miko-banner.gif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281 Eats Feb 23, 2016
러스&도터스->카츠 델리->테너먼트 뮤지엄->라운드 케이 다방 100여년 전 뉴욕 유대인 이민자들의 자취가 남아있는 로어이스트사이드엔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로 유명한 카츠 델리를 비롯, 훈제연어 명물 러스&도터스, 전기불조차 없던 아파트를 보존...
280 Eats Oct 25, 2017
유니온스퀘어 그린마켓의 스타 '미셰(MICHE)' 쉬 울프 베이커리(She Wolf Bakery)의 20달러 프랑스 시골빵 쉬 울프 베이커리의 뺑드깜빠뉴 '미셰'(Miche, $20)와 뉴욕타임스가 뉴욕 베스트 브레드 5에 선정한 사워도우 '바타드'(Batard, $6). 뉴욕은 세...
279 Eats Oct 24, 2017
Grand Tier Restaurant@The Metropolitan Opera House 브런치 릴레이 <11> 메트오페라하우스 그랜드티어 레스토랑 무제한 벨리니, 라이브 콘서트...선데이 브런치 Marc Chagall, The Triumph of Music, 1966/ Grand Tier Restaurant 지난해 이맘...
Eats Oct 10, 2017
브런치 릴레이 <10>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 EN Japanese Brasserie 일본 가정식 백반(테이쇼쿠) & 교토식 반찬(오반자이) 넓고 우아한 데코의 엔 재패니즈 브라써리. 맨해튼에 스시/사시미와 우동, 라멘까지 일본 식당은 몇 블럭에 하나씩 ...
277 Eats Aug 27, 2017
무제한 디저트 브런치 '스위트 코너' 브런치 릴레이 <9> 베누아(Benoit) 맨해튼 미드타운의 베누아 뉴욕(Benoit New York)은 프랑스풍의 예쁜 레스토랑이다. 비행기 타지 않고도 파리의 한 식당에 와있는 기분이 든다. 구름 하늘 천장, 샹들리에와 아기자기...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ood&Drink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