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ood & Drink
  • 생선구이 잘하는 식당은 어디에? 보헤미안, 메리즈 피시 캠프, 밀로스, 가잘라, 오오토야 [Best of NY]
  • sukie
    Apr 28, 2015
  • Finding Tasty Grilled Fish in New York

    통째로 구워주세요~ 가시는 발라내지 마세요!


    보헤미안, 메리즈 피시 캠프, 밀로스, 가잘라, 오오토야



    000cover-top2.jpg 

    뉴욕 레스토랑의 생선구이.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밀로스, 가잘라, 오오토야, 메리즈 피시 캠프, 그리고 중앙은 보헤미안.



    뉴욕컬처비트의 뉴스레터를 받으시는 분들은 제목이 'soup du jour'(오늘의 수프)가 아니라 'catch of the day'(하루 포획량)으로 정한 걸 보아서 컬빗 필자가 생선광이라는 것은 눈치채셨을 것이다. 낚시꾼은 아니지만...


    역시 생선은 바로 잡아서, 신선한 놈을 통째로 석쇠에서 구워주는 것이 제맛이다. 프랑스 레스토랑에서 나오는 가시를 발라낸 손바닥만한 필레(fillet) 생선은 감칠맛보다 감질이 난다. 예전에 충무로에서 영화하는 사람들과 왕대포집 밖 조그만 테이블에 옹기종기 모여서 고등어 자반 구이와 소주를 마셨던 날들이 떠오른다. 그것을 뉴욕에서는 옥외 다이닝 '알 프레스코(al fresco)'라 부르겠지.

     


    PICT0005 (2).jpg 정어리 구이



    포르투갈 종단 여행 중 밤 늦게 포르토(Porto)에 도착했을 때 우리는 지쳐있었다. 호텔에 짐도 풀지 않고, 듀오로 강이 보이는 식당에서 정어리 구이(grilled sardine)을 시켰더니, 딱 한 마리가 감자 두조각, 양파 토핑으로 나왔다. 그 정어리가 얼마나 싱싱하고, 고소했는지 지금도 군침이 꿀꺽 넘어간다. 뉴욕에서도 가끔 그 맛을 찾아 정어리 구이를 시키고, 생선가게에서 사다 집에서 오븐에 구워 보지만, 그 맛이 아니다.



    milos5.jpg

    맨해튼 에스티아토리오 밀로스의 생선 진열대.



    해물 요리에 관한 자부심이 강한 그리스 식당들은 대부분 catch of the day를 진열해 놓는다. 

    눈이 투명하고, 살이 통통게 탄력있고, 비늘에 윤기가 있는 생선은 물론 비싸기 마련이다. 산토리니섬 한 식당에서는 오히려 랍스터가 100불이 넘었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무명시절 그리스 미크노스 섬에서 살면서 '상실의 숲(Norwegian Wood)'를 썼다는데, 그가 조깅하고 돌아오면서 생선을 사다가 구워 먹었다고 수필집에 썼다.



    An_Autumn_Afternoon_FilmPoster.jpg


    일본의 거장 감독 오즈 야스지로의 마지막 영화가 '꽁치의 맛(秋刀魚の味, Sanma no aji), 1962)이었다. 

    영어 제목은 꽁치 대신 '어느 가을날의 오후(An Autumn Afternoon)'로 바뀌었는데, 이 영화를 다시 찾아 보아야할 것 같다. 왜 제목이 꽁치였을까?


    뉴욕에서 눈과 코와 입을 매혹시켜온 생선구이 잘하는 식당을 소개한다.



    # 보헤미안의 브란지노 구이 Bohemian, Pan Roasted Branzino                                      



    bohemian3.jpg



    2012년 여름 이스트빌리지에 비밀 일본 식당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간 곳. 


    보헤미안(Bohemian)은 누구네 집 거실같은 아늑한 퓨전 레스토랑이었다. 전화번호를 공개하지 않고, 예약도 받지 않아 '미스테리한 식당'으로 불리운다. 그레이트 존스 스트릿의 2층짜리 이 건물은 한때 앤디 워홀이 소유했고, 1988년 2층의 스튜디오에서 낙서화가 장 바스퀴아가 약물 남용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1층엔 일본 고깃간 Japan Premium Beef가 있고, 골목길을 들어가면, 보헤미안이다.



    bohemian (2).jpg



    보헤미안에서  6코스 테이스팅을 시도했는데, 그중 하이라이트가 브란지노 구이(Pan Roasted Branzino)였다. 

    브란지노가. 마을 반통, 호박, 감자, 샬롯, 콩깍지, 아스파라거스,  로즈마리 그리고 올리브와 앤초비를 들러리로 오븐에 구워 나왔다. 용궁으로 치면, 브란지노는 호화로운 옷을 차려입은 왕과 같다고나 할까. 이름을 ‘로얄 브란지노(royal branzino)’라 부르고 싶을 정도.  



    bohemian1-2.jpg


    매일 그리스에서 수입해온다는 지중해 생선 브란지노가 무척 싱싱했고, 주변의 야채와 마늘의 맛도 일품이었으며, 로즈마리의 향이 은은했다.


    Bohemian 

    57 Great Jones St.(Bowery & Lafayette St.), www.playearth.jp.




    # 메리즈 피시 캠프 Mary's Fish Camp                                                                               




    marysfishcamp1-grilledredsnapper-24 (2).jpg



    웨스트(그리니치) 빌리지의 메리즈 피시 캠프(Mary's Fish Camp)는 뉴잉글랜드 스타일의 레스토랑이다. 이 집의 간판 음식은 랍스터 롤과 랍스터 너클, 스티머와 굴 튀김이지만, 야채와 허브가 어우러진 고소한 생선구이에 여러번 반했다.


    인근 펄 오이스터바(Pearl Oyster Bar)에서 레베카 찰스의 동업자였던 메리 레딩이 오픈한 메리즈 피쉬 캠프는 생선 안에 로즈마리, 타임(thyme), 마늘을 듬뿍 넣고, 야채와 함께 굽는다. 그래서 생선을 씹을 때 향미가 코를 자극하고, 입안을 맴돈다. 야채구이를 함께 먹을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marysfishcamp-people (2).jpg



    칠판에 당일 Whole Fish 메뉴가 써있다. 그리스 산 브란지니(Branzini), 프랑스 산 도레이드(Daurade),  노스캐롤라이나 산 블랙 씨배스(Black Sea Bass), 혹은 Red Snapper, Grouper 등이 올라온다.


    메리스 피시 캠프는 브루클린 파크슬로프에도 오픈했다가 렌트 인상으로 지난해 여름 문을 닫았다. 



    fishcampclosed.png

    Mary's Fish Camp 

    64 Charles St.(bet. 4th & Bleecker St.) 646-486-2185. http://www.marysfishcamp.com


    *뉴욕 최고의 랍스터롤은 어디에?



    # 가잘라의 생선 구이 Gazala, Whole Fish Platter                                                             



    gazala5.jpg



    가잘라 플레이스(Gazala Place)는 시리아, 레바논, 이스라엘, 요르단 등지에 흩어져있는 드루즈(Druze)족 요리 전문 식당이다. 지중해 요리와 유사하다.


    미모에 수줍음을 잘 타는 요리사 가잘라 할라비가 다민족 레스토랑 거리인 헬스키친 9애브뉴에 18명이 앉을 수 있는 최초의 드루즈 식당을 오픈했을 때 1시간 이상 기다리면서 먹었다. BYOB에 마늘이 듬뿍 들어가고, 시큼한 오라타 구이가 유인 요인이었다.



    gazala7.jpg 2호점


    가잘라 플레이스는 2008년 뉴욕타임스에 호평이 났고, 미자연사박물관 뒤편의 컬럼버스애브뉴에 본점보다 웅장한 2호점을 오픈했다. 이제까지 10마리 이상을 먹어봤지만, 본점에서 먹는 맛이 더 좋다.(*컬럼버스 애브뉴는 폐업)


    하이라이트는 생선구이(Whole Fish platter,  orata, branzino or barbounia (red mullet)로 밥과 샐러드가 함께 나온다. 

    생선은 오라타, 브란지노, 혹은 레드 뮬렛이 나오며, 시장가격이다. 디저트로 오렌지맛의 푸딩 ‘오시 알 사리아(Osh Al Saria)'도 필수.



    gazala3.jpg

    Gazala

    9애브뉴 본점(709 9th Ave.&49th St. 212-245-0709)/컬럼버스애브뉴점(380 Columbus Ave. 212-873-8880) *폐업

    http://www.gazalasplace.com


    *심장병 예방하는 웰빙 지중해 요리, 어디서 먹을까?



    # 에스티아토리오 밀로스의 농어 구이 Estiatorio Milos,  Loup de Mer                            



    milos7.jpg

               

    카네기홀, 시티센터 인근의 에스티아토리오 밀로스는 원래 그리스 레스토랑이지만, 씨푸드 식당을 내세운다. 


    2011년 8월 그리스 여행 중 아테네 힐튼호텔 지하의 오리지널 밀로스에서 테이스팅 메뉴 런치를 시도했다. 아테네의 밀로스, 파리의 생미셸 거리에 운집한 레스토랑가의 그리스 식당들처첨 뉴욕시티센터 옆의 밀로스도 그날의 싱싱한 생선을 키친 앞에 펼쳐놓고 있다.  



    milos3.jpg



    뉴욕 밀로스에서도 하이라이트는 문어 구이와 생선 구이. 특히 그리스 케팔로니아섬에서 온 농어구이(Loup de Mer from the island of Kephalonia grilled)가 일품이다. 

    가시를 바를 필요 없이 발라내어 펼쳐나오는 것이 편리하지만, 재미는 없다. 접시에 찐 브로콜리 한 그루가 동반된다. 



    IMG_1554 (2).jpg

     NYCultureBeat의 변지숙 웹디자이너가 깔끔하게 발라 먹은 농어구이의 흔적.



    높은 천장에 우아한 인테리어의 밀로스는 사실 일주일 내내 런치 3코스($27.50)를 제공한다. 


    Estiatorio Milos

    125 West 55th St. 212-245-7400. http://milos.ca/restaurants/new-york


    *산토리니,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

    *산토리니 와인 디너@몰리보스(Molyvos)

    *심장병 예방하는 웰빙 지중해 요리, 어디서 무엇을 먹을까

    *카네기홀 인근 먹거리 <2> 우아한 맛집 4



    # 오오토야의 고등어 구이(시마 호케) Ootoya, Shima Hokke                                            



    IMG_9292.jpg 



    스시, 사시미, 우동, 라면 말고, 홈쿠킹 스타일의 가정용 백반을 하는 식당 오오토야 (OOTOYA, 大戶屋), 한자로는 '큰집'의 의미다.


    오오토야는 고등어 구이도 시마 호케(Shima Hokke, Grilled Atka Mackerel)과 호케 유안(Hokke Yuan, Grilled Atka Mackerel marinated in Yuan Sauce (Soy Sauce, Mirin and Sake) served with Ponzu Sauce), 그리고 사바(Saba, Grilled Salted Mackerel) 세 종류가 있다. 시마 호케는 고등어 머리와 꼬리만 잘라낸 한 마리가 가시 째로 나온다. 



    IMG_0036.jpg 호케 유안 정식



    달착지근한 간장소스로 조린 호케 유안보다는 가시를 발라먹는 시마 호케 통고등어가 구이의 참맛이다. 정식 세트에 밥(잡곡밥 가능), 돼지고기와 야채가 듬뿍 들어간 된장국, 피클, 은행과 새우는 없지만 담백한 차완무시(계란찜)을 제공한다


    1958년 도쿄에 오픈한 오오토야는 원래 '전 품목 50옌' 식당으로 알려졌다. 홍콩, 대만,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까지 진출했다. 그리고, 그리니치빌리지에 뉴욕 제 3호 지점을 열었다. 


    OOTOYA

    141 West 41st St. http://www.ootoya.us



    MIKO-BANNER.gif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209 Best of NY Nov 12, 2017
곰보 할머니 사천요리 마파두부를 찾아서... 미션 차이니즈 푸드 한인 요리사의 마파두부(Mapo Tofu) 로어이스트사이드 미션 차이니즈 푸드(Mission Chinese Food)의 마파두부. 사천(쓰촨)요리 마파 두부(麻婆豆腐, mapo tofu)는 우리 입맛이 가장 잘 ...
208 Best of NY Oct 30, 2017
2018 Michelin Star Restaurants in New York City 장 조지 별 추락, 정식 2스타 & 꽃(Cote) 1스타 2018 뉴욕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셰프들과 레스토랑에는 '하늘의 별'에 비유되는 미슐랭 가이드 스타. 프랑스 타이어 회사 미슐랭이...
207 Best of NY Jul 14, 2015
Canelés of Bordeaux 보르도에서 태어나 뉴욕에 상륙한 카눌레 나는 '카넬레', 미국인은 '카나~알리', 셀린느는 '까눌레' 카눌레는 은쟁반 위에서 더 빛을 발한다. 올 3월 세인트바트교회에서 열린 보르도 시음회에 게스트로 출연하다...
Best of NY Apr 28, 2015
Finding Tasty Grilled Fish in New York 통째로 구워주세요~ 가시는 발라내지 마세요! 보헤미안, 메리즈 피시 캠프, 밀로스, 가잘라, 오오토야 뉴욕 레스토랑의 생선구이.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밀로스, 가잘라, 오오토야, 메리즈 피시 캠프, 그...
205 Best of NY Oct 04, 2017
Barolo Night 2 with Jancis Robinson: 2013 '와인의 왕' 바롤로(Barolo) 2013 테이스팅 끝없이 투명에 가까운 RED: 바롤로 10월 3일 트라이베카 그릴에서 열린 바롤로 2013 시음회에서 권위있는 와인 비평가, MW 잰시스 로빈슨 여사(왼쪽). 프랑...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ood&Drink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