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ood & Drink
  • 발렌타인 레스토랑 (2) 파리풍 로맨틱 비스트로, 베누아(Benoit) [Eats]
  • sukie
    Jul 24, 2014
  • *뉴욕타임스의 식당 비평가 피트 웰스가 미드타운 프렌치 레스토랑 베누아(Benoit)에 별 2개를 주었다. 

    피트 웰스는 미슐랭 스타를 총 19개 받은 알랭 뒤카스가 운영하는 베누아가 파리로 데려다 주는 비스트로라고 호평했다. 

    베누아는 파리풍의 로맨틱한 데코로 발렌타인데이 데이트에도 안성맞춤이다.


    *뉴욕타임스 리뷰


    *뉴욕 베누아는 2016년 9월 보수 공사를 마치고 다시 오픈했다.

     

    2015-8-2-camera 342 (2).jpg


    미슐랭 스타 19개를 보유한 알랑 뒤카스의 베누아(Benoit). 파리 오리지널 베누아보다 분위기는 뉴욕 베누아가 훨씬 로맨틱하다. 구름 하늘 천장, 샹들리에와 아기자기한 조명, 거울의 메뉴, 그리고 로트렉 풍의 포스터까지 파리지엔처럼 우아하고, 상냥하며, 달콤한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사랑스럽다. 음식도 이름값을 한다. 레스토랑 위크도 좋지만, 달달한 것이 먹고 싶을 땐 선데이 무제한 스위트 브런치가 떠오른다.



    valentines-day-dinner-caemelnyrestaurant.png

    발렌타인 레스토랑 <2> 베누아 Benoit, NY


    로맨틱 파리, 발렌타인 데이트


    IMG_5170.JPG 



    베누아 뉴욕(Benoit New York)은 예쁜 레스토랑이다. 
    비행기 타지 않고도 파리의 한 식당에 와있는 기분이 든다. 구름 하늘 천장, 샹들리에와 아기자기한 조명, 거울의 메뉴, 그리고 로트렉 풍의 포스터까지 파리지엔처럼 우아하고, 상냥하며, 달콤한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또한 로맨틱하다.  


    IMG_5161.JPG
    2015-8-2-camera 343 (2).jpg


    처음 구름 하늘을 보았을 때는 라스베가스 시저스 호텔의 천장이 연상되었다. 
    그래서 반프랑스적이라 생각했는데, 종종 가다보니 인공 하늘조차 정겨워졌다. 예쁜 샹들리에의 배경으로도 멋지다.


    IMG_5176.JPG
    0002015-8-2-camera 331 (2).jpg
    일요일의 스위트 스위트 브런치($16), 10여종의 디저트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파리에서 뉴욕, 도쿄, 듀바이까지 세계 곳곳에 레스토랑을 미슐랭 스타만 19개를 획득한 스타 요리사 알랭 뒤카스의 베누아는 사실상 파리에 본점이 있다. 퐁퓌두 센터 인근의 코너에 있는 아담한 식당으로 2012년 5월 100년이 됐다. 뒤카스가 2005년 유서깊은 파리 베누아를 인수한 후 2008년 뉴욕에 지점을 열었다. 두번 파리 여행갔을 때 베누아에 들렀다. 분위기와 메뉴는 뉴욕과 달랐다. 

     

    베누아 NYC의 맛                                                                       


    benoit1 (2).jpg  라미 루이와 아스파라거스


    맨해튼 베누아에 처음 간 것은 프렌치 스타일의 로스트 치킨 ‘라미 루이(L’Ami Louis)’와 디저트 ‘수플레 그랑마니에(Souffle Grand Manier)’에 반했다. 닭고기를 즐기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라미 루이는 독특했다. 

    파리의 레스토랑 '셰 라미 루이(Chez L’Ami Louis)’의 트레이드 마크인 이 치킨 요리는 오가닉 치킨에  마늘, 로즈마리, 타라곤, 세이지를 듬뿍 넣고 레드와인 식초를 발라서 떡갈나무 장작 오븐에 굽는 것이 정통 라미 루이. 베누아는 라미 루이 스타일로 구운 통닭이다. 담백하며, 부드러운 육질과 은은한 허브향이 그윽했다. 


    IMG_3329 (2).jpg
    초컬릿 수플레와 바닐라 아이스크림.


    이와 함께 나온 무셀린 소스(달걀 노른자, 레몬주스, 휩드 크림)을 얹은 프로방스 스타일의 아스파라거스는 시큼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주었다 . 주문한 후 20분 걸리는 그랑마니에 수플레는 입에서 솜사탕처럼 녹아버리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디저트. 초컬릿 수플레도 있는데, 그랑 마니에보다는 헤비하다.
     
     
    benoit-casserol (2).jpg 잡탕고기요리 까솔레
     
     
    한겨울 저녁 때 베누아에서 먹었던 각종 육류와 콩을 넣고 푹 조리한 ‘까솔레(cassoulet)’를 시켰다. 

    파리의 오리지널 베누아의 간판 요리가 바로 까솔레. 마침 옆 테이블엔 뉴욕에 온 ‘팬텀 오브 오페라’의 작곡가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속사포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뮤지컬 '팬텀 오브 오페라'의 브로드웨이 공연 몇 회를 기념한다고 떠들썩했던 때였다. 속사포로 말하는 웨버의 테이블에도 까솔레가 올라가 있었다. 누군가 '뮤지컬의 마이더스' 앤드류 로이드 웨버를 데리고 간 레스토랑이니 명성이 있는듯. 

    헌데, 그날의 까솔레는 무척 짰다. 사실 파리 베누아의 까솔레가 뉴욕보다는 나았지만, 이제까지 뉴욕에서 맛본 최고의 까솔레는 렉싱턴애브뉴의 컨트리풍 프랑스 식당 ‘라 망제와레(La Mangeoire, www.lamangeoire.com)’의 까솔레였다.
     

    benoit4.jpg


    한번은 점심 때 나 홀로 베누아에 가서 런치 스페셜을 주문했다. 
    식전 빵 바게트에 고소한 버터, 그리고 슈크림빵과 유사하지만 치즈로 만든 퍼프, 구저레(gougère)가 나온다.


    benoit-cassolet (2).jpg 
    새우, 스캘롭, 홍합과 엔다이브에 화이트와인을 넣고 조리한 해물 까솔레도 상당히 짰던 기억이 난다.  베누아에선 less salt를 요청하는 것도 좋을듯하다.


    benoit3.jpg
    홈메이드 파테와 달팽이 요리 에스카고. 


    2012년 초 친구들과  '세기의 빈티지'라 불리우는 보르도 2010 테이스팅(타임스퀘어, 매리엇 호텔)에 갔었다. 그리고, 계속 프랑스에 빠져보고자 저녁을 먹으러 베누아로 향했다. 셋이서 다시 보르도 한병과 로스트 치킨, 파테, 프아그라, 그리고 초컬릿 수플레... 
     
     
    IMG_3325 (2).jpg 
    마늘을 통째로 넣은 이 치킨은 전의 라미 루이보다 맛이 없었다. 


    일요일 베누아의 브런치는 추천하고 싶다. 
    특히 디저트만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패이스트리 뷔페 브런치(Sweet Sweet Brunch, $16)는 달달한 음식이 먹고싶을 때 안성맞춤. 피에르 호텔의 애프터눈 티가 미니 스콘과 미니 샌드위치를 곁들여 45-55달러 부과하는 것과 비교할 때 좋은 딜이다. 

    오믈렛과 샐러드 등 개별로 주문할 수 있는 브런치 메뉴도 구비하고 있다.


    IMG_6519 (2).jpg
    선데이 브런치를 위해서라면, 들어갈 때 디저트 바를 일단 둘러보는 것이 좋다. 웨이터가 친절하게 메뉴를 설명해주기도 한다.


    입구의 디저트 바에서 그날의 디저트 메뉴를 먼저 둘러보는 것이 좋다. 불어는 어려우므로, 먹고 싶은 디저트와 이름을 꼭 기억해두었다가 웨이터가 가져오는 디저트 메뉴에서 체크해서 주문하면 된다. 


    IMG_5165-400.jpg


    언리미티드 디저트이지만, 뷔페가 아니므로 웨이터가 가져다 준다. 한번 먹고 더 먹고 싶은 것은 추가로 주문하면된다. 
    낱개로 시키면 $5. 그러므로 5개 이상 시키면 이득이다. 단 커피나 티를 따로 부과한다.


     benoit2.jpg
    여름에 먹는 스위트 스위트 디저트 브런치. 과일 케이크와 타르트가 나온다.


    4-5회 스위트 스위트 브런치에 가본 바에 의하면, 과일이 제철인 지금이 딱 좋은 시기. 지난 7월 20일엔 위 체크 리스트에서처럼 라즈베리, 플럼, 체리, 복숭아 등을 재료로 만든 디저트들이 나왔다. 한겨울에 갔을 때는 과일 케이크와 타르트는 없고, 초컬릿, 아몬드 등의 디저트가 다수였다. 
     

    IMG_5168.JPG 얼 그레이 차

    IMG_3226 (2).jpg
    겨울의 스위트 스위트 브런치. 과일 케이트나 타르트가 없다.


    이른 저녁 입구의 바에서 파테와 와인 한 잔을 가볍게 할 수도 있다. 공연 전 가볍게 요기하기 좋은 곳이다. 

    레스토랑 위크엔 오니온 수프와 스캘롭 요리, 그리고 디저트까지 3코스 런치를 즐길 수 있었다. 소호의 프렌치 비스트로 ‘발타자르(Balthazar)’처럼 어수선하지 않으면서도, 1-2시간 잠시 파리지엔처럼 느낄 수 있는 프렌치 식당.


    65cc87fd62dbcbe6bb60e1bfc13a56bf.jpg
    Benoit NYC
    60 West 55th St. 646-943-7373. 
    http://benoitny.com



     

    ♣ 베누아, 파리 1 Benoit, Paris 1

      

    PICT7344.jpg
     콩과 함께 찐 바칼라우(절인 대구)와 베이컨 토핑. SP

     

    PICT7346.jpg

     사바랑 럽케이크와 휩 크림 디저트. SP

     

    PICT7345.jpg

     디저트로 선택할 수 있는 타르트 트리오. SP 

      

     5-6년 전  봄 서울에서 온 친구와 파리 여행 중 베누아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알랭 뒤카스의 식당이라고 해서 무척 화려한 줄 알았는데, 퐁퓌센터에서 몇 블락 떨어진 한가한 길가 코너에 자리해 있었다. 초록색 나무 문에 빨간 지붕이 아시안 여자 여행객들을 환영했다. 한적한 안쪽 테이블에 앉아 물론 가장 경제적인 3코스 런치 스페셜을 택했다. 뒤카스의 대표작 프아그라, 바칼라우 찜과 럼 케이크.
      

     한적한 시간대 덕분에 웨이터들이 3명이나 우리 테이블을 오가며 친절하게 영어를 연습했다. 서로 수준에 맞는 ‘Broken English’로 소통하니 더 즐거웠던 경험이다.


      

    베누아, 파리 2

      

     

    the-front-today.jpg

     소박해서 더 정감이 가는 베누아의 전경. 퐁퓌두센터 근처에 있다.

      

     지난해 말 직장을 그만 두고, 비행기를 타니 2012년 첫 날은 기분도 좋게 파리에 있었다. 빌딩을 뒤집어논 듯한 퐁퓌두센터에서 뭉크의 말기 그림들을 본 후 에스칼레이터를 타니 밤 하늘에 에펠타워의 조명쇼와 몽마르트 언덕의 웨딩케이크 같은 성당이 눈에 들어왔다. 밤 10시가 다 되가는 시간 배가 고파지자 친구와 나는 예약도 없이 인근의 베누아로 향했다. 오늘처럼 추운 날은 까술레야! 

     

     우리는 2층으로 안내됐다. 알고 보니 2층은 서비스를 잘 할 필요(?)가 없는 1회성 손님(관광객들)을 밀어넣는 ‘시베리아’였다. 러시안 가족, 독일서 온 커플, 미국인 관광객들…. 늦은 밤 웨이터들의 서비스도 느리고, 형편없었다. 까술레도 뜨거운 팟에 나오지 않고, 접시에 나왔다. 디저트 수플레도 차가웠다. 뒤카스는 이런 걸 알고 있을까? 

      

     

    오 리요네스(Aux Lyonnais), 파리


    lyonais1.jpg 본매로우가 글어간 포토푀. SP

     

     

     파리의 오페라하우스 인근 ‘루 생딴느(Rue Saint Anne)’ 거리엔 일본 라면집이 즐비하다. 그 북쪽의 한적한 골목 길 상 마르크에 자리한 리용(Lyon) 요리 전문 레스토랑 '오 리요네스(Aux Lyonnais)'도 뒤카스 계열이다. 오페라 인근에 숙소가 있던 터라 늦은 밤 예약 없이 불쑥 들렀다. 키친이 20분 후에 문을 닫는다고 미안해 하면서 테이블을 주었다. 고기와 야채를 푹 조리한 '포토푀'는 가정식 요리의 깊은 맛이 났다.

     

    alain-ducasse-508x339.jpg   
    ☞알랭 뒤카스 Alain Ducasse 

     

    1956년 프랑스 남부 오르테즈에서 태어나 부모의 농장인 카스텔사라생에서 거위, 오리, 야채를 기르며 자랐다. 열두살 때 요리사가 되기로 마음 억지만, 부모가 반대. 하지만, 부엌에서 나오는 냄새로 공부를 지속할 수 없었던 그는 열여섯살 때부터 동네 레스토랑에서 수련했다. 

    6년 후 신 요리(nouvelle cuisine)의 발명가인 알랭 샤펠을 찾아가 리용의 ‘미오네이(Mionnay)’에서 일했다. 지중해 리조트에 매료된 뒤카스는 쥐안레팽의 호텔 쥐아나에 첫 식당 ‘라 테라스(La Terrasse)’를 오픈해 미슐랭 2스타를 받았다. 

    1987년엔 몬테카를로의 호텔드파리에 프로방스 요리 전문 식당 ‘루이 15세(Louis XV)’를 열어 미슐랭 3스타를 머리에 올렸다. 이로써, 뒤카스는 프랑스 최연소 미슐랭 3스타 요리사가 됐으며, 식당은 호텔 최초의 미슐랭 3스타를 달게됐다. 1996년엔 파리에 자신의 이름을 딴 알랭 뒤카스를 열어 미슐랭 3스타를 받으면서 ‘90년대 한번에 미슐랭 6스타를 거머쥐었다. 그가 이제까지 받은 미슐랭 스타는 총 19개다. 

    1988년부터 호텔 사업까지 가세, 프로방스에 있는 컨트리 인을 매입했다. 뒤카스는 저술가로도 이름을 알렸다. ‘알랭 뒤카스 요리 사전’을 비롯 요리책도 다수 냈으며, 파리에 일반인과 요리사들을 위한 요리학교도 설립했다. 현재 파리, 뉴욕, 런던, 홍콩, 도쿄, 모나코, 레바논 등지에 24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2008년 프랑스보다 세금을 적게 낼 수 있는 모나코로 귀화했다. 지난해엔 모나코 왕자 알버트 공의 결혼식 디너를 지휘했다. www.alain-ducasse.com.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231 Eats Feb 10, 2016
윌리엄스버그, 작은 식당의 멜로디 비스트로 프티트(Bistro Petit) 한인 셰프 성 박의 코리안-프렌치 커넥션 발렌타인 레스토랑 <5> 비스트로 프티트 Bistro Petit "애인을 데려오세요. 와인도 가져오세요. 요리는 제가 해드리지요!" -Chef Park...
230 Eats Feb 08, 2016
엘리자베스 테일러, 소피아 로렌, 마돈나도 다녀간 꽃향기와 로맨스... 프랑스 식당 '라 그레누이' 발렌타인 레스토랑 <4> 라 그레뉴이 La Grenouille 레스토랑에도 유행이 있다. 뉴욕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들은 주로 7-10 코스의 ...
229 Eats Feb 03, 2016
아시앗(Asiate) 컬럼버스서클과 센트럴파크의 파노라마 자갓(Zagat) 선정 2013, 14 뉴욕 톱 10 데코 레스토랑 발렌타인 레스토랑 <3> 아시앗 Asiate 컬럼버스서클엔 미슐랭 3스타가 3곳이나 있다. 타임워너 빌딩 4층의 퍼세(Per Se)...
Eats Jul 24, 2014
*뉴욕타임스의 식당 비평가 피트 웰스가 미드타운 프렌치 레스토랑 베누아(Benoit)에 별 2개를 주었다. 피트 웰스는 미슐랭 스타를 총 19개 받은 알랭 뒤카스가 운영하는 베누아가 파리로 데려다 주는 비스트로라고 호평했다. 베누아는 파리풍의 로맨틱한 데코로...
227 Eats Jan 12, 2017
아테네 본점, 그리스 씨푸드 명가 에스티아토리오 밀로스(Estiatorio Milos) ★★★★ 카네기홀에서 두 블럭 남쪽, 뉴욕시티센터 옆에 자리한 에스티아토리오 밀로스(Estiatorin Milos)는 원래 그리스 레스토랑이지만, 씨푸드 식당으로 내세운다. 뉴욕...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ood&Drink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