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시의 창 Poetry Window
시(詩)의 창(窓)

Poetry Window

  • 오세영, 새해 새날은
  • sukie
    Dec 31, 2016
  • 0IMG_9886 (3).jpg


    새해 새날은

     

    오세영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눈송이를 털고

    침묵으로 일어나 햇빛 앞에 선 나무,

    나무는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긴 동면의 부리를 털고

    그 완전한 정지 속에서 날개를 펴는 새

    새들은 비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이 오는 길목에서

    아득히 들리는 함성

    그것은 빛과 빛이 부딪혀 내는 소리,

    고요가 만들어 내는 가장 큰 소리,

    가슴에 얼음장 깨지는 소리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얼어붙은 계곡에

    실낱같은 물이 흐르고

    숲은 일제히 빛을 향해

    나뭇잎을 곧추세운다



    0IMG_9894 (3).jpg

    Sunrise at Bryce Canyon, Utah



    신경림.jpg 

    오세영 (1942- )

    전라남도 영광에서 태어나 서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 졸업. 보성여고 교사와 충남대 교수를 거쳐 서울대 교수를 지냄. 1968년 현대문학에 시 ‘잠깨는 추상’으로 데뷔.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공초문학상, 만해문학상 등 수상. 시집으로 ‘바람의 그림자’’수직의 꿈’’푸른 스커트의 지퍼’ 등이 있다.


    Oh Se-young (1942~ )was born in Yeongkwang, Jeollanam-do. He is both a prolific poet and critic. He has published eighteencollections of poetry. His lyrical poetry is known for its simplicity; it is often imbued with Buddhist imagination of the emptiness of self and nonattachment to materialism. After years of shuttling between academia and creative writing, he has recently retired from teaching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h is a recipient of many prestigious awards including the Sowol Poetry Award, the Jung Ji-yong Literary Award, and the Manhae Literary Award.

Comment 0 ...

Use WYSIWYG
98 Jan 02, 2017
Second Avenue Subway Station@96th St. Artworks by Sarah Sze Subway Billy Collins As you fly swiftly underground with a song in your ears or lost in the maze of a book, remember the ones who descended her...
Dec 31, 2016
새해 새날은 오세영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눈송이를 털고 침묵으로 일어나 햇빛 앞에 선 나무, 나무는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긴 동면의 부리를 털고 그 완전한 정지 속에서 날개를...
96 Dec 25, 2016
Last Christmas George Michael(1963-2016.12.25) *Wham! Last Christmas Music Video Last Christmas, I gave you my heart But the very next day, you gave it away This year, to save me from tears I'll give it to som...
95 Dec 18, 2016
Arnold Böcklin, Island of the Dead, 1880, Oil on wood,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섬 도종환 당신이 물결이었을 때 나는 언덕이라 했다 당신이 뭍으로 부는 따스한 바람이고자 했을 때 나는 까마득히 멈추어선 벼랑이라 했다...
94 Dec 06, 2016
Brooklyn Heights, NY 가을 편지 고은 시/김민기 작곡, 노래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쌓이는 날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Tag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5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