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시의 창 Poetry Window
시(詩)의 창(窓)

Poetry Window

  • 가을 편지: 고은 시, 김민기 곡, 노래
  • sukie
    Dec 06, 2016
  • 021.JPG

                                                                                                                                                      Brooklyn Heights, NY


    가을 편지


    고은 시/김민기 작곡, 노래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쌓이는 날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흩어진 날 

    모르는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모든 것을 헤매인 마음 보내드려요 

    낙엽이 사라진 날 

    헤매인 여자가 아름다워요



     Ko Un150.jpg 고은(1933- )
    전라북도 옥구에서 태어나 군산고등보통학교 4학년을 중퇴했다. 한국전쟁 중 군산 동국사에 출가하여 불교 승려가 됐으며, 이후 10년간 참선과 방랑을 하며 시를 썼다. 1958년 조지훈의 추천으로 '현대문학'에 '폐결핵'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1960년 첫 시집 '피안감성'을 낸 후 1962년 환속해 본격적인 시작 활동에 몰두했다. 1974년 이전의 시들은 허무, 생에 대한 절망과 죽음에 대한 탐닉을, 후기엔 시대상황에 대한 비판과 현실에 대한 투쟁 의지를 담고 있다. 이후 '자유실천 문인협의회'의 대표로 인권과 민주주의 운동을 벌였다. 그의 작품은 20개국에서 번역되었으며, 2005년 이후 노벨 문학상 후보에 오르고 있다.


    Ko Un started his literary career in 1958 and became with his numerous publications, including short stories and essays as well as poetry. His poetry book Saebyok-Kil (An Early Morning Road) was published in 1978. He has been active in matters related to human rights and democracy in general and workers' rights in particular and was harassed and arrested by the police. His works have been translated in about 20 countries and in 2005 he became the Nobel Prize nominee.  

Comment 0 ...

Use WYSIWYG
98 Jan 02, 2017
Second Avenue Subway Station@96th St. Artworks by Sarah Sze Subway Billy Collins As you fly swiftly underground with a song in your ears or lost in the maze of a book, remember the ones who descended her...
97 Dec 31, 2016
새해 새날은 오세영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눈송이를 털고 침묵으로 일어나 햇빛 앞에 선 나무, 나무는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긴 동면의 부리를 털고 그 완전한 정지 속에서 날개를...
96 Dec 25, 2016
Last Christmas George Michael(1963-2016.12.25) *Wham! Last Christmas Music Video Last Christmas, I gave you my heart But the very next day, you gave it away This year, to save me from tears I'll give it to som...
95 Dec 18, 2016
Arnold Böcklin, Island of the Dead, 1880, Oil on wood,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섬 도종환 당신이 물결이었을 때 나는 언덕이라 했다 당신이 뭍으로 부는 따스한 바람이고자 했을 때 나는 까마득히 멈추어선 벼랑이라 했다...
Dec 06, 2016
Brooklyn Heights, NY 가을 편지 고은 시/김민기 작곡, 노래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쌓이는 날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Tag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3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