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306) 이수임: 꿈 속의 자유부인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 sukie
    Oct 27, 2017
  • 창가의 선인장 (60) 방황의 끝은 결혼


    꿈 속의 자유부인


    자유부인2.jpg


    결혼 이래, 가장 여유롭고 찬란한 9월이었다. 혼자였기 때문이다. 밥도, 청소도, 빨래도 할 필요 없을뿐더러 도시락 싸야 할 아침엔 산책하고, 저녁때는 발길 닿는 데로 이리저리 쏘다녔다.


    이렇게 혼자 있길 좋아하는 나는 왜 결혼했을까? 영주권 받으려고? 나이 든 부모 걱정을 덜어드리려고? 내 삶을 혼자 짊어지고 가기 버거워서? 더는 짝을 찾아 방황하기 싫어서?


    그까짓 것은 받지 않아도 현실에 적응 잘하는 나는 어디선가 그럭저럭 잘살고 있을 게다. 아버지는 결혼하지 않아도 좋고 오히려 무자식이 상팔자라며 나이 먹어가는 딸을 달래려는지, 아니면 진심에서 그러는지 마음대로 훨훨 날면서 살라고 했다. 내 인생은 내가 짊어지고 가야 한다는 책임감은 오히려 가난한 화가와 결혼하고 아이 낳은 후 더욱 무거워졌다. 그러면, 더는 짝을 찾아 방황하기 싫어서 결혼했다고 하는 것이 맞겠다.


    꿈 속에서 나는 항상 ‘결혼을 하긴 했던 것 같은데 왜 혼자일까?’를 곰곰이 생각하는 싱글로 허전하긴 하지만, 자유로운 미혼으로 등장한다. 현실에선 지랄같은 남편 비위 맞추다 지친 기혼이지만.


    침묵으로 일관하는 하루하루를 일어나고 싶을 때 일어나고, 자고 싶을 때 잤다. 장도 보지 않고 냉장고를 탈탈 털어 비우며 아무 것이나 배가 고프면 먹었다. 내가 하고 싶은 나만을 위한 일만 했다. 남편 눈치 볼 필요도 없고 함께 뭘 하자고 건의하다 퇴짜 맞을 일도 없다. 어두운 숲 속을 지나다 갑자기 쏟아지는 햇볕 아래 웃음 지며 ‘좋다, 좋아!’를 혼자 주절대는 관객 없는 무대에 선 판토마임 주인공 같았으니!


    아이 둘 제 밥벌이 잘하고 남편도 작업에 전념하며 마지막 피치를 올리고 있다. 나도 그러고 싶은데 밥 때가 되면 밥해야 하고 남편이 지나간 자리를 치워야 하니 작업하다가는 돌아오고를 반복하는 삶에 지쳤다고나 할까?


    아무튼, 결론은 자유부인의 삶을 위해 낸 아이디어가 작품에 전념하고 싶은 남편과 통했으니. 하하하.

    세 끼 도시락을 싸주면 1박, 다섯 끼 도시락을 준비하면 2박, 일곱 끼 도시락을 들고 스튜디오에 가면 3박 후에 집에 오는 남편,

    "이 여사, 이제 식량이 다 동났는디 집에 가도 될까?" 부드럽고 상냥한 목소리로 전화한다.


    어쩌 끄나. 배때기 고파서 글제. 구월 중순 아직 쨍한 더운 날에 고생했제. 긍께 마누라 있을 적에 잘하는 것을 어째서 몰랐으까 이. 서방님, 기왕이면 언능 집에 오시오. 눈치 볼 것 없이.



    Soo Im Lee's Poto100.jpg 이수임/화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학사, 석사를 받았다. 1981년 미국으로 이주, 뉴욕대에서 판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 대학 동기동창인 화가 이일(IL LEE)씨와 결혼, 두 아들을 낳고 브루클린 그린포인트에서 작업하다 맨해튼으로 이주했다. 2008년부터 뉴욕중앙일보에 칼럼을 기고해왔다. http://sooimlee3.blogspot.com  

Comment 0 ...

Use WYSIWYG
61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Nov 13, 2017
창가의 선인장 (61) 안개 낀 남자 사과 드립니다 잠을 잔 것인지, 자지 않고 눈만 감았다가 뜬 것이지 알 수 없는 몽롱한 기분으로 일어났다. 후배가 술 마시고 나이 든 분에게 실수한 다음 날, 사과 한 상자를 들고 찾아가서 사과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옛일을 생각하다 잠깐 잠이 들...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Oct 27, 2017
창가의 선인장 (60) 방황의 끝은 결혼 꿈 속의 자유부인 결혼 이래, 가장 여유롭고 찬란한 9월이었다. 혼자였기 때문이다. 밥도, 청소도, 빨래도 할 필요 없을뿐더러 도시락 싸야 할 아침엔 산책하고, 저녁때는 발길 닿는 데로 이리저리 쏘다녔다. 이렇게 혼자 있길 좋아하는 나...
59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Oct 10, 2017
창가의 선인장 (59) 리버사이드 파크의 인연 오늘도 그녀를 기다리며... 산책길 가로등이 켜졌다. ‘아니 벌써 등이 켜지다니! 하지 지난 지가 언제더라? 등이 고장 났나?’ 낮이 점점 짧아지다 가을이 오고 겨울이 오겠지. 그러나저러나 그녀를 언제나 다시 만나려는지? 항상 그...
58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Sep 25, 2017
창가의 선인장 (58) Shall We Dance? 춤바람, 늦바람 신나는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면 두꺼운 이불을 걷어차고 나온듯 몸이 가벼워 날아갈 것 같다. 보름간의 크루즈 안에서 하루에 30분씩 여섯 번 열린 댄스 레슨에 한 번도 거르지 않고 가서 흔들었다. 레슨 시간만 되면 몸이 ...
57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Aug 31, 2017
창가의 선인장 (57) Hotel Tonight 천국이 따로 없네 “언니 여기가 천국이야. 언니가 그토록 가려고 하는.” “그래, 네 말이 맞다.” 허드슨강가 리버사이드 파크의 바람이 살살 부는 나무 그늘 밑에 누워있으니 천국이 따로 없었다. 엄청 기독교 신자인 언니도 지체하지 않고 내 ...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