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301) 이수임: 춤바람, 늦바람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 sukie
    Sep 25, 2017
  • 창가의 선인장 (58) Shall We Dance?


    춤바람, 늦바람


    이리 흔들 저리 흔들.jpg


    신나는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면 두꺼운 이불을 걷어차고 나온듯 몸이 가벼워 날아갈 것 같다. 


    보름간의 크루즈 안에서 하루에 30분씩 여섯 번 열린 댄스 레슨에 한 번도 거르지 않고 가서 흔들었다. 레슨 시간만 되면 몸이 근질거려 선생이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벌떡 일어나 무대로 나갔으니.


    “춤 배워서 뭐 하려고? 춤바람나려고? 예전 우리 동네 답십리에 남편 베트남이나 사우디에 보내 놓고 장바구니 들고 콩나물 사러 가는 길에 야메 댄스홀 드나들다 바람나 쫓겨난 여편네들이 하나둘인 줄 알아. 정신 차려. 조신하라고!” 

    잔소리하는 남편 심기 건드리기 싫어 배만 타면 공짜로 배울 기회를 참가했다가는 그만 두고를 반복했었다.


    “이번 배에서는 춤추는 것 말리지 마. 나 좀 내버려 두라고. 아이들 결혼도 시켜야 하는데 배워야지. 여기 결혼식에는 춤추는 코스가 있더라. 내가 함께 추자는 것도 아닌데 왜 못 추게 하는데~”


    레슨이 진행되다 보면 파트너가 필요하다. 부부들도 참가하지만, 대부분 여자 인원이 더 많다. 나처럼 파트너 없는 이탈리아에서 온 음악선생과 한 팀이 되었다. 덩치도 크고 킥복싱했다는 그 여자는 굳이 작은 체구의 나더러 남자 역할을 하란다. 어쩌다 그 여자가 빠지는 시간엔 스페인에서 온 열 살짜리 여자아이와 파트너가 되었다. 오히려 어린아이는 분위기에 따라 서로 역할을 바꿔가며 나를 잘 리드해줬다. 자연 풍광만 있는 무료한 노르웨이 여행에서 이마저도 없었으면 어찌했을꼬.


    배에서 내려서도 여전히 흔들거리는 듯 피곤했지만 센트럴파크 110가와 5애브뉴의 페스티벌에 갔다. 음악이 시작되자 처음엔 서너 사람이 나와 추더니 조금 지나자 남녀노소가 흔들며 신이 났다. 그중에서도 나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듯한 주홍색 원피스 입은 여자와 젊은 동양 여자가 어찌나 자유자재로 잘 흔드는지 ‘나도 저렇게 출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며 넋을 놓고 쳐다봤다. 동양 여자야 젊어서 늘씬하다지만 춤으로 단련된 몸매의 할머니도 젊은이 못지않게 날씬했다.


    배 나온다고 허리 운동하고, 팔 처진다고 철봉에 억지로 매달려 ‘하나, 둘’ 세느니, 좋아하는 춤이나 추며 날씬하게 신나는 여생을 보낼 수 있다면 좋겠는데. 게다가 그 할머니 분위기 또한 예사롭지 않다.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듯 자연스러운 몸매에서 내뿜는 자신감을 보면서 처음 크루즈 탈 때부터 배웠으면 지금쯤은… 하는 후회가 밀려왔다.


    “나도 나가 출까?” 

    “조신하게 가만있어.” 하고는 내 옷자락을 잡는 남편만 아니면 그냥 흔들었으면 좋겠는데. 언제까지 조신해야 하는 건지? 이 나이에도 조신이 과연 필요한 건가? 냅다 흔들면 좀 어때서!



    Soo Im Lee's Poto100.jpg 이수임/화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학사, 석사를 받았다. 1981년 미국으로 이주, 뉴욕대에서 판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 대학 동기동창인 화가 이일(IL LEE)씨와 결혼, 두 아들을 낳고 브루클린 그린포인트에서 작업하다 맨해튼으로 이주했다. 2008년부터 뉴욕중앙일보에 칼럼을 기고해왔다. http://sooimlee3.blogspot.com  

Comment 0 ...

Use WYSIWYG
59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Oct 10, 2017
창가의 선인장 (59) 리버사이드 파크의 인연 오늘도 그녀를 기다리며... 산책길 가로등이 켜졌다. ‘아니 벌써 등이 켜지다니! 하지 지난 지가 언제더라? 등이 고장 났나?’ 낮이 점점 짧아지다 가을이 오고 겨울이 오겠지. 그러나저러나 그녀를 언제나 다시 만나려는지? 항상 그...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Sep 25, 2017
창가의 선인장 (58) Shall We Dance? 춤바람, 늦바람 신나는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면 두꺼운 이불을 걷어차고 나온듯 몸이 가벼워 날아갈 것 같다. 보름간의 크루즈 안에서 하루에 30분씩 여섯 번 열린 댄스 레슨에 한 번도 거르지 않고 가서 흔들었다. 레슨 시간만 되면 몸이 ...
57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Aug 31, 2017
창가의 선인장 (57) Hotel Tonight 천국이 따로 없네 “언니 여기가 천국이야. 언니가 그토록 가려고 하는.” “그래, 네 말이 맞다.” 허드슨강가 리버사이드 파크의 바람이 살살 부는 나무 그늘 밑에 누워있으니 천국이 따로 없었다. 엄청 기독교 신자인 언니도 지체하지 않고 내 ...
56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Aug 09, 2017
창가의 선인장 (56) 그 주머니가 내 주머니 우리 부부의 소박한 행복 꽃만 보면 사려고 하는 남편과는 달리 나는 장 보러 갔다가 기분이 꿀꿀하고 아련해지면 꽃을 산다. 잎사귀도 없는, 잎과 꽃이 하나가 된 듯한 연두색 꽃이 하도 이상해 집어 들었다. 꽃잎도 옹기종기 촘촘한, 화...
55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Jul 26, 2017
창가의 선인장 (55) 그린포인트 엘레지 모두들 어데로 갔나? 오랜만에 브루클린으로 갔다. 화가 남편이 도시락 싸 들고 출근하는 그린포인트 스튜디오는 예전 우리의 둥지였다. 밖이 조용하다. 웬일일까? 모두 다 어디로 갔을까? 길 건너 델리 가게도 얼마 전에 문을 닫았었는...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0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