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276) 스테파니 S. 리: 한여름 낮의 꿈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 sukie
    Jun 20, 2017
  • 흔들리며 피는 꽃 (27) 귀족과 하인 사이

    한여름 낮의 꿈


    5 (1).JPG Old Westbury Gardens  Photo: Stephanie S. Lee


    음이 바쁘다. 누가 무얼 하라고 채근하는 것도 아니고 매여있는 직장이 있는것도 아닌데 시간에 쫓기듯 정신없이 이것저것 하다보면 하루가 훌쩍 가고 일주일이, 한달이, 일년이 금새 가버린다. 


    요즘의 나는 나무를 기르느라 숲을 보지 못하고 사는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올라온 새순들이 나무인지 잡초인지 구분도 못하면서 죽이지 않겠다고 물주느라 분주하게 지내는 것 같다. 생활하는데 필요한 자잘한 일들을 하고나면 정작 하고싶은 일을 할 힘은 남아있지 않다.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일들이지만 결국 내가 해야만 하는 잡일들을 해치우며 정작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할 에너지와 시간을 죄다 소진시키는 동안 인생이 다 흘러가 버리는 것 같은 억울한 기분이다. 


    간섭과 관심은 무엇이 다른지, 욕심을 부리는 것과 최선을 다하려는 것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딱히 최선을 다 한적도 없는것 같은데 포기하는 법을 잘 모르는 우둔한 머리는 일상을 살면서 자꾸 먼 곳을 생각한다. 마음은 벌써 저쪽에 뛰어가 있는데 발이 더디게 움직여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듯 무언가가 영 답답하다. 한창 씨앗을 심고 키워야 하는 바쁜 시기의 중년이라 그런가… 아니면 나의 삶이 간소하지 못한 탓일까… 



    01.jpg Old Westbury Gardens 


    은 정리를 하고 또 해도 어지럽고, 시장은 매일같이 보는데도 냉장고가 차지 않는다. 케첩을 사고 나면 마요네즈가 떨어지고 식용유를 채워놓으면 우유병이 비어있다.  몇시간 들여 마침내 깨끗하게 마무리 된 부엌은 몇분도 지나지 않아 다시 설거지 감으로 가득 차고, 저녁에 해야지… 했던 일들은 그 설거지 감에 밀려 또 내일로 미뤄진다. 


    미뤄놓은 일들이 가슴에 남아 편히 자지못해 피곤한 몸을 일으키며 다시 또 하루가 시작 된다. ‘완벽한 상태란 없다. 그저 닥치는대로 최선을 다해 해 나가자. 생각하지 말고 실행 하자.’ 하며 다짐을 해보지만 지친 몸이 이제는 말을 잘 듣지 않는다. ‘줄이자. 비워내자. 덜어내자!’ 하다가도 ‘이것 하나만’, ‘이번 한번만’ 하며 소중한 시간이 또 흘러간다.  


    얼마전 들린 올드 웨스버리 가든에서 땡볕 아래 여러사람 죽어나며 길러냈을 아름다운 꽃들을 우아하게 감상하다, 그시대 사람들은 어떤면에서 지금보다는 좀 더 단순한 삶을 살았을지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다. 내가 귀족으로 태어났을지 하녀로 태어났을지는 모를일이나, 귀족이었다면 일상의 일들에서 자유로워 형이상학적인 일들에 몰두할 수 있어서 좋았겠고, 하인이었으면 제 운명이 이미 정해져 헛된 꿈 꾸지 않고 일상에 매진할 수 있어 마음이 편했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unnamed.jpg Old Westbury Gardens 


    집의 주인은 요리사가 맛있게 해준 밥을 장인이 만든 그릇에 담아 격식을 갖추며 먹고, 하인이 깨끗하게 치워놓은 책상에 앉아 정원사가 일년을 땀흘려 꽃피운 정원을 내려다보며 아름다움으로 충만한 채 흙 뭍지 않은 고운 손으로 편지를 쓰고 시를 쓰며 문학과 예술에 자신을 오롯이 바칠 수 있었겠지… 정원사는 정원사 대로 한눈 팔지 않고 오로지 제 소명을 다해 나무와 꽃을 돌보며 일생을 바치는게 당연했을테고, 해마다 활짝 핀 꽃을 보며 보람있지 않았을까… 


    “포기란 부조리한 세상에서 불완전한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인간이 좀 덜 불행해 질 수 있는 유효한 기술인지도 모릅니다.”


    출발점이 다름을 받아들이고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을 찾으면 되는것을… 귀족이 되고싶은 하인의 마음으로 꽃이 피길 기다리는 나는 내가 뽑은 풀이 잡초인지 꽃나무인지도 몰라 불안하고, 심었던 씨앗에서 싹이 날지 썩고 있을지 기다리는 동안 안절부절 하며 제 속을 태운다. 


    삶의 여유와 느긋함은 체력과 비례할 줄 알았는데 체력이 저하될 수록 마음이 더 급해지니 이것 참 큰일이다. 



    8.JPG Old Westbury Gardens 

    https://www.oldwestburygardens.org



    Stephanie_100-2.jpg Stephanie S. Lee (김소연) / 화가, 큐레이터 
    부산에서 태어나 예술고등학교 졸업 후 1996년 뉴욕으로 이주했다. 프랫인스티튜트 학부에서 그래픽디자인을 전공한 후 맨해튼 마케팅회사, 세무회사, 법률회사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딸을 출산하면서 한동안 전업 주부생활을 했다. 2010년 한국 방문 중 우연히 접한 민화에 매료되어 창작민화 작업을 시작했다. 2014년 한국민화연구소(Korean Folk Art)를 창설, 플러싱 타운홀의 티칭아티스트로 활동하며, 전시도 기획하고 있다. http://www.stephanieslee.com

Comment 0 ...

Use WYSIWYG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Jun 20, 2017
흔들리며 피는 꽃 (27) 귀족과 하인 사이 한여름 낮의 꿈 Old Westbury Gardens Photo: Stephanie S. Lee 마음이 바쁘다. 누가 무얼 하라고 채근하는 것도 아니고 매여있는 직장이 있는것도 아닌데 시간에 쫓기듯 정신없이 이것저것 하다보면 하루가 훌쩍 가고 일주일이, 한달이, 일년이 ...
26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May 30, 2017
흔들리며 피는 꽃 (26) 학생이라는 직업 Back to School Stephanie S. Lee, Aspiration & Modern Aspiration, 2015, Ink, color and gold pigment on Korean mulberry paper “'앎' 은 '퇴적' 과 '침식' 을 동시에 당한다. 살아가면서 자연스레 알게 되는 지식이 있지만 시간의 ...
25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May 02, 2017
흔들리며 피는 꽃 (25) Think Small, Be Happy 사소한 행복 책장과 그림. 석채 원석들과 고당 조두연 선생님의 소품들. 새집으로 이사와서 집을 꾸미기 시작한다. 야심차게 새로 산 장식용 세라믹 병을 한참동안 이리 옮겼다 저리 옮겼다 하는 내 모습을 보고 남의 편이 지나가며...
24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Mar 12, 2017
흔들리며 피는 꽃 (24) 그때 그 사람 험한 세상에 튼튼한 다리 되어 Daughter, My Future | 13” W x 18” H | 2016 | Stephanie S. Lee | Natural mineral pigment on linen 새내기 대학생이 되어 갓 뉴욕에 왔을 때 동네 친구들이랑 학교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사우스스트릿씨포트(South St...
23 스테파니 S. 리/흔들리며 피는 꽃 Feb 15, 2017
흔들리며 피는 꽃 (23) 나에게 주는 선물 해피 발렌타인 Cabinet of Desire II, 2016, Stephanie S. Lee, Natural mineral pigment & ink on Korean mulberry paper, 48˝ (H) x 25˝ (W) x 2˝ (D) each 딸아이 선생님의 지시에 따라 무려 31명분의 발렌타인 선물을 만들었다. 별 ...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