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251) 이수임: 겹사돈의 환상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 sukie
    Mar 05, 2017
  • 창가의 선인장 (49) 등잔 밑을 보니... 


    겹사돈의 환상


    inlaws.jpg



    구 부부와 우리 내외만 단출하게 앉아 술잔을 기울인다. 한때는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이 친구의 롱아일랜드 집 뒤뜰은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시끌벅적했었지만, 아이들이 학교 마치고 직장 잡아 떠났으니… 우리는 아들 둘, 이 집은 딸 둘. 갓난이 때부터 친하게 놀며 자랐으니 오랜 세월 함께 한 사이다.


    엄마 아빠의 예쁜 점을 닮은 이 집 딸들이 점점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다 아이들이 크면 우리 아이들의 파트너로 어떨까 하는 마음이 움트기도 했었다. 친구 부부는 젊은 시절 음악활동을 하다 만나 결혼한 사이다. 우리 남편은 평소 좀 팍팍한 집안 분위기에 음악을 공부한 사람이 하나라도 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더구나 이 집 두 딸은 첼로 연주에 상당한 재능이 있어 우아한 연주복을 입고 첼로를 끌어 앉고 찍은 사진에 눈길이 멈춘 남편의 모습이 기억나기도 한다.


    서로가 정확히 어찌하자는 이야기는 없지만 지나가는 말로 넌지시 겹사돈 어쩌고 하니 친구도 선뜻 대답은 하지 않았지만, 굳이 반대하지도 않았다. “등잔 밑이 어둡다고 멀리서 찾지 말고 엄마는 진이가 예쁜데 사귀어보지 않고?” 넌지시 친구 딸들 이야기를 하니 “엄마는, 진이는 아기 때부터 봐서 친형제 같아 필(feel)이 없어요.” 우리 아이들뿐만 아니라 친구 딸들도 “말도 안 돼, 어떻게 친형제 같은데 사귀어?” 한다는 것이 아닌가!


    상치 못했던 아이들의 반응에. ‘아이고 우리 며느릿감!’하면서 아이들 어릴 때부터 반기던 남편의 외침이 점점 잦아들었다. 아이들이 커가면서 바빠지자 함께 할 기회가 좀처럼 없었다. 부모인 우리가 맨해튼에서 만나자고 했다. 토요일 7시 그리고 8명 예약이 쉽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알아서 예약하고 우리는 가자는 데로 따라만 다녔다.


    두 가족이 모인 테이블에서 막걸리와 소주 칵테일에 입맛에 맞는 다양한 안주와 함께 식사하며 정신없이 떠들고 있는 다 큰 아이들을 힐끔힐끔 바라보니 지나간 시간의 감회가 새롭다. 우리 넷이었던 세상에 없던 것들이 태어나고 자라서 다 컸다고 전화기 두들겨 가며 부모를 안내하며 데리고 다니니 이렇게 편하고 좋을 수가! 겹사돈을 맺지 않아도 이대로도 좋으니 각자 좋은 사람 만나 행복했으면 한다.



    Soo Im Lee's Poto100.jpg 이수임/화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학사, 석사를 받았다. 1981년 미국으로 이주, 뉴욕대에서 판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 대학 동기동창인 화가 이일(IL LEE)씨와 결혼, 두 아들을 낳고 브루클린 그린포인트에서 작업하다 맨해튼으로 이주했다. 2008년부터 뉴욕중앙일보에 칼럼을 기고해왔다. http://sooimlee3.blogspot.com  

Comment 0 ...

Use WYSIWYG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Mar 05, 2017
창가의 선인장 (49) 등잔 밑을 보니... 겹사돈의 환상 친구 부부와 우리 내외만 단출하게 앉아 술잔을 기울인다. 한때는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이 친구의 롱아일랜드 집 뒤뜰은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시끌벅적했었지만, 아이들이 학교 마치고 직장 잡아 떠났으니… 우리는 아들 둘...
48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Feb 06, 2017
창가의 선인장 (48) 남편이 소중한 이유 뭐니뭐니해도 '뭐니' Soo Im Lee, 7/25, he read the news paper everyday, 1994, 8 x 10 inches 부모 그늘에서 서른 살까지 공부하고 서른에 결혼했다. 돈 버는 일과는 별 상관없는 화가와 결혼했으니 먹고 사는 일을 찾아 방황했고, 기반 ...
47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Dec 22, 2016
창가의 선인장 (47) 알고 보면 투자의 귀재 무식한 아내의 넋두리 Soo Im Lee, sweet dream, 2010, gouache on paper, 10.25 x 8.25 “아니 그것도 몰라?” 남편이 무시할 때마다 “알았는데 아이 낳는 산통에 사라진 모양이네. 결혼생활이 힘들어서 기억력이 쇠퇴했나?” 등등 여러 변...
46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Dec 04, 2016
창가의 선인장 (46) 브루클린에서 펜트하우스까지 꿈인가? 생시인가? Soo Im Lee, Release me-c, 2015, sumi ink on paper, 11 x 14 inches “어젯밤 꿈에” 라고 늘 버릇처럼 아침에 눈 뜨자마자 남편에게 시작한다. “또 꿈 타령. 고만해. ” 하며 남편은 질색하지만, 나는 취미생...
45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Oct 30, 2016
창가의 선인장 (45) 좀 불러요~ 초대하지 않는 손님 Soo Im Lee, omg, 2011, gouache on paper, 11 x 14 inches “왜 찾아온다는 거예요? 부르지도 않은 남의 집에.” 오프닝에서 ‘한번 찾아뵐게요.’ 라는 누군가의 인사말을 듣던 1.5세가 나에게 어눌한 한국말로 물었다. 한국에...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0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