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235) 이수임: 무식한 아내의 넋두리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 sukie
    Dec 22, 2016
  • 창가의 선인장 (47) 알고 보면 투자의 귀재 


    무식한 아내의 넋두리


    sweet dream, 2010, gouache on paper, 10.25 x 8.25 in copy.jpg

    Soo Im Lee, sweet dream, 2010, gouache on paper, 10.25 x 8.25 


    “아니 그것도 몰라?” 남편이 무시할 때마다 “알았는데 아이 낳는 산통에 사라진 모양이네. 결혼생활이 힘들어서 기억력이 쇠퇴했나?” 등등 여러 변명을 늘어놓는다. “학교를 다니긴 한 거야? 뭐 아는 게 있어야 대화를 하지.” “그래 너 잘났다. 잘났어.”


    어금니가 아파 얼굴 좌우가 삐뚤어질 정도로 부었다. 오랫동안 다니는 중국 치과에서 신경치과의사를 추천받았다. 임플란트 의사, 아이들 치아교정의도. 치아뿐만 아니라 내과의사, 재정설계사, 프레임 숍, 변호사 등등 중국인들과 거래를 많이 한다. 한때 맨해튼 차이나타운 근처에 살았기 때문인지, 한자 쓰기를 좋아하는 남편이 중국 한의사와 인연을 맺고부터다. 아파서 축 늘어진 나를 옆에 앉혀 놓고 영어가 서툰 중국 한의사와 한문을 써가며 손짓 발짓 신이나 해대더니.


    남편은 어릴 때 배운 한자를 아직도 잊지 않고 있다. 동기인 남편과 똑같이 배운 나는 잊었는데. 남편 말로는 차이나타운에 살면서 옛 기억이 되살아났다나. 특히 구한말 역사에서 일어난 중요 사건도 연도별로 줄줄 꿰고 있을 정도로 기억력이 좋다.


    가 뭐 역사, 한문 그리고 정치, 사회 돌아가는 건 몰라도 나도 잘 아는 분야가 있다고요. 돈 돌아가는 경제는 남편보다 내가 더 잘 안다고 감히 장담할 수 있다. 어떤 모임에서 한 선배가 나보고 ‘투자의 귀재라며’ 우스갯 소리를 해서 얼굴이 발개진 기억이 있다. 물론 부풀린 소리지만. 아무튼, 학생 론(loan)을 제때에 갚지 않은 남편의 뭉겨진 크레딧을 살려 놓은 것이 이 무식한 아줌마라고.


    “예쁘고, 아이비리그고 간에 결혼하기 전에 꼭 학자금 융자 얼마 있는지는 알아봐라. 부모 학자금 융자 끝나기도 전에 자식 융자 시작하는 미국가정들 많다더라. 네 아빠 융자 갚느라고….” “엄마~ 밀리언 타임도 더했어요.” 아이들이 사귀는 여자가 예쁘다, 스마트하다고 자랑하면 으레 따라 나오는 내 넋두리다.


    한문이나 역사 그리고 정치는 한낮 공리공담의 연속이고 그런 것 없이도 하루하루 잘 살 수 있다. 그러나 크레딧 카드빚이 밀리면 삶이 어찌 힘들어지는 줄도 모르면서 무식은 누가 무식하다고 배부른 소리를. 돈 걱정 없이 살게 해주는 이 무식한 아줌마를 존경해야지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를 허구한 날 지껄이는지.




    Soo Im Lee's Poto100.jpg 이수임/화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학사, 석사를 받았다. 1981년 미국으로 이주, 뉴욕대에서 판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 대학 동기동창인 화가 이일(IL LEE)씨와 결혼, 두 아들을 낳고 브루클린 그린포인트에서 작업하다 맨해튼으로 이주했다. 2008년부터 뉴욕중앙일보에 칼럼을 기고해왔다. http://sooimlee3.blogspot.com  
49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Mar 05, 2017
창가의 선인장 (49) 등잔 밑을 보니... 겹사돈의 환상 친구 부부와 우리 내외만 단출하게 앉아 술잔을 기울인다. 한때는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이 친구의 롱아일랜드 집 뒤뜰은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시끌벅적했었지만, 아이들이 학교 마치고 직장 잡아 떠났으니… 우리는 아들 둘...
48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Feb 06, 2017
창가의 선인장 (48) 남편이 소중한 이유 뭐니뭐니해도 '뭐니' Soo Im Lee, 7/25, he read the news paper everyday, 1994, 8 x 10 inches 부모 그늘에서 서른 살까지 공부하고 서른에 결혼했다. 돈 버는 일과는 별 상관없는 화가와 결혼했으니 먹고 사는 일을 찾아 방황했고, 기반 ...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Dec 22, 2016
창가의 선인장 (47) 알고 보면 투자의 귀재 무식한 아내의 넋두리 Soo Im Lee, sweet dream, 2010, gouache on paper, 10.25 x 8.25 “아니 그것도 몰라?” 남편이 무시할 때마다 “알았는데 아이 낳는 산통에 사라진 모양이네. 결혼생활이 힘들어서 기억력이 쇠퇴했나?” 등등 여러 변...
46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Dec 04, 2016
창가의 선인장 (46) 브루클린에서 펜트하우스까지 꿈인가? 생시인가? Soo Im Lee, Release me-c, 2015, sumi ink on paper, 11 x 14 inches “어젯밤 꿈에” 라고 늘 버릇처럼 아침에 눈 뜨자마자 남편에게 시작한다. “또 꿈 타령. 고만해. ” 하며 남편은 질색하지만, 나는 취미생...
45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Oct 30, 2016
창가의 선인장 (45) 좀 불러요~ 초대하지 않는 손님 Soo Im Lee, omg, 2011, gouache on paper, 11 x 14 inches “왜 찾아온다는 거예요? 부르지도 않은 남의 집에.” 오프닝에서 ‘한번 찾아뵐게요.’ 라는 누군가의 인사말을 듣던 1.5세가 나에게 어눌한 한국말로 물었다. 한국에...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3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