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Art
  • 메트 미켈란젤로 드로잉전 (2) 나의 뮤즈 토마소 [Arts in the City]
  • sukie
    Jan 11, 2018
  • 미켈란젤로의 뮤즈, 토마소는 누구인가?

    Michelangelo: Divine Draftsman and Designer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11/13-2/12, 2018)


    "이 계절에 반드시 봐야할 전시" -뉴욕타임스-

    "엄청나게 형이상학적인 시각적 발산...그저 가보라." -뉴욕 매거진-

    "위대한 전시" -뉴요커-

    "올해의 전시" -옵저버-

    "기념비적인 전시" -빌리지보이스-



    394.JPG

    미켈란젤로가 34세 연하 귀족청년 토마소에게 선물로 준 드로잉. 토마소는 미켈란젤로의 임종을 지켜볼 때까지 평생 친구였다.  


    '르네상스 천재' 미켈란젤로(Michelangelo Buonarroti ,1475-1564)의 드로잉전 '미켈란젤로: 성스러운 제도공 겸 디자이너'(Michelangelo: Divine Draftsman and Designer)가 지난해 11월 13일부터 메트로폴리탄뮤지엄에서 열리고 있다. 조각이나 유화와는 달리 종이 작품인 드로잉/스케치는 빛에 약한 성질로 인해 3개월이 최대로 보여질 수 있는 기간이다. 전시는 2월 12일까지 계속된다. 


    조각가, 화가, 건축가,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는 88세로 당대로서는 장수했지만, 남겨진 드로잉은 고작 600여점뿐이다. 르네상스 라이벌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 67세)의 드로잉 4천여점에 비하면, 현격하게 적은 수치다. 이유는 미켈란젤로가 수많은 밑그림을 그렸지만, 자신이 노력파였다는 것을 알리고 싶지 않았고, 천재로 평가받기 위해 말년에 자신의 드로잉을 대거 불태워버렸기 때문이다. 



    IMG_9585.jpg

    평생 한번 볼까말까한 미켈란젤로 드로잉전. 메트로폴리탄뮤지엄엔 관람객들이 이어지고 있다.



    따라서 미켈란젤로 드로잉 133점이 소개되는 이 전시는 평생 한번 볼까말까 할 정도로 특별하다. 전시 작품은 메트뮤지엄 소장품을 비롯, 바티칸 뮤지엄, 루브르뮤지엄, 바르겔로뮤지엄(피렌체), 아쉬몰리안뮤지엄(옥스포드), 영국 왕실컬렉션과 엘리자베스 여왕 2세 컬렉션, 우피찌미술관(피렌체), 부오나로티(미켈란젤로 본명)하우스, 나폴리뮤지엄, 알베르티나 미술관(비엔나), 브리티시뮤지엄 등지 컬렉션과 개인 소장품에서 대여해왔다.


    메트뮤지엄은 이 특별전을 기해 지난 1월 7일 특강을 마련했다. 미켈란젤로 드로잉전 큐레이터 카르멘 C. 밤바크(Dr. Carmen C. Bambach)가 주재한 특강에는 마리아 루볼트(Maria Ruvoldt) 포담대 교수, 윌리엄 E. 월레스(William E. Wallace) 워싱턴대 교수, 제임스 사슬로우(James Saslow) 뉴욕시립대 교수, 데이빗 엑서지안(David Ekserdjian) 레스터대 교수가 초대되어 주제 발표를 했다. http://www.metmuseum.org/Michelangelo



    <2> 뮤즈 토마소에게 바친 에로틱 드로잉과 시


    1.jpg 

    미켈란젤로가 지오바니 다 피스토이아에게 보낸 시와 시스티나예배당 천장을 그리고 있는 자신 커리커처. 카사 부오나로티 소장.



    제임스 사슬로우 CUNY 교수는 "드로잉은 종이 위에 생각을 표현하는 창조의 과정를 보여주는 인덱스(색인)이다. 드로잉은 비범한 사람을 넘어서 창조적인 사람들이 정서적으로 미학적인 무엇이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의 매혹적인 부분의 하나는 미켈란젤로의 정신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켈란젤로는 시인이기도 했다. 그는 300여편의 시를 남겼는데, 이중 60여편은 남성들에게 보낸 것이었다. 그중 30점은 그의 평생 뮤즈 토마소 데이 카발리에리에게 바친 것이었다.


    제임스 사슬로우 교수는 "시는 시각예술보다 감정을 보다 명백하게 표현할 수 있는 도구로 드로잉이나 회화보다 더 정신 속으로 들어가는 거울이다. '회화는 침묵의 시(paintings are mute poetry)'라는 말이 있다. 미켈란젤로는 당대의 어느 아티스트들보다 그림과 글, 텍스트와 이미지 모두에 흥미를 가졌다. 미켈란젤로는 가장 개인적인 아티스트다. 그는 몇몇 시에서 작품을 할 때 자신을 집어넣으며, 그것은 자신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001Punishment of Tityus 1532.jpg

     '티티오스의 형벌(Punishment of Tityus, 1532), 영국왕실컬렉션


    그러면, 미켈란젤로가 연정을 품고, 드로잉과 시를 헌사했던 연하의 토마소 데이 카발리에리(Tommaso dei Cavalieri)는 누구인가?


    1532년 57세였던 미켈란젤로는 젊은 귀족 청년 토마소를 만나서 반해버린다. 출중한 미남, 우아한 매너와 지성을 갖춘 토마소는 당시 17세로 알려졌다. 신분과 나이의 격차, 게다가 토마소는 동성애자가 아니었다. 미술학자들은 이들의 관계가 순전한 플라토닉 러브였다고 추정한다. 혹자는 양자, 제자로 생각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아무튼 미켈란젤로는 토마소에게서 완벽한 남성미를 발견했고, 열정적으로 사랑에 빠졌다. 귀족 청년에게 줄 수 있는 것은 그의 마음이 담긴 그림과 연애시였을 것이다. 미켈란젤로는 토마소를 "우리 세기의 빛, 절세의 미남"이라고 표현했다.


    미켈란젤로는 어떤 시에서 자신이 자격은 없지만, 준비된 팔 안에 토마소를 영원히 안는 꿈을 꾸었으며, 자신의 피부껍질을 벗겨 가운과 구두를 만들어 사랑하는 그에게 입힐 수 있기를 바란다고 썼다. 그리고, 토마소 결혼해서 세 자녀를 두고, 드로잉 컬렉터가 되었다. 토마소는 평생 친구로 남아 1564년 미켈란젤로가 88세로 숨을 거둘 때 그의 곁을 지키고 있었다.



    002Rape of Ganymede, c. 1532.jpg 

    '가니메드의 강간(Rape of Ganymede, c. 1532)' 포그미술관 소장


    미켈란젤로는 1532년과 1533년 토마소에게 드로잉을 가르칠 겸 선물로 4점을 주었다. 스케치나 습작, 밑그림이 아닌 완전한 작품으로서의 드로잉, 선물용으로 '프리젠테이션 드로잉(presentation drawing)'으로 불리운다. 토마소는 이들 드로잉을 너무도 좋아했기 교황청에 빌려주는 것조차 꺼릴 정도였다고 한다. 그래서 미켈란젤로의 드로잉 복제품이 쏟아지게 됐다.  


    토마소에게 헌사한 드로잉은 '티티오스의 형벌(Punishment of Tityus, 1532), '가니메드의 강간(Rape of Ganymede, c. 1532)' '파에톤의 추락(Fall of Phaeton, c. 1533)', '아이들의 술잔치(Bacchanal of Children, 1533)이며, 유사한 드로잉 '꿈(The Dream, 1533)'이 전해진다. 그리스 신화, 독수리에 자신을 빗대어 토마소에 대한 열정과 죄의식, 판타지와 엑스타시를 드러낸다. 



    # 티티오스의 형벌(1532)


    인간 공주와 제우스 신 사이의 아들인 티티오스가 레토 여신을 강간하려다가 그녀의 자식들인 아폴론과 아르테미스의 화살을 맞고 살해당한후, 형벌은 죽음에서 끝나지 않는다. 죽음, 지하세계의 하데스 바위에 사슬로 영원히 묶여 두마리의 독수리에 의해 열정의 상징인 간을 파먹히게 된다. 독실한 카톨릭 신자였던 미켈란젤로는 자신의 토마소에 대한 열정, 금지된 사랑을 그리스 신화에 빗대어 묘사한 것처럼 보인다. (영국왕실컬렉션)



    # 가니메드의 강간(1532)


    제우스는 인간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니메드를 흠모하다가 그를 납치 혹은 강간해 올림푸스산의 신에게 바치기 위해 자신을 독수리로 변장했다. 오리지널 드로잉은 분실됐으며, 오늘날 전해지는 것은 복사본이다. 그리스 신화에서 가니메드는 물병자리로 물병으로 물을 붓고 있는 미소년의 모습이다. 미켈란젤로는 토마소를 가니메드로, 자신을 제우스로 은유하며, 멈출 수 없는 사랑, 판타지, 엑스타시를 고백한다. (메사추세츠주 포그미술관 소장)


     

    000the-fall-of-phaeton-1533.jpg!HalfHD.jpg 

    '파에톤의 추락(Fall of Phaeton, c. 1533)' 브리티시뮤지엄 소장


    # 파에톤의 추락(1533)


    아폴로의 아들이었던 파에톤은 아버지를 졸라 태양의 전차를 운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파에톤은 격분한 말을 통제하지 못하고, 제우스는 지구를 보존하기 위해 천둥으로 전차를 파괴해서 파에톤을 죽이게 된다. 미켈란젤로의 드로잉에서 제우스는 독수리 위에 날아 천둥으로 전차를 전복시킨다. 아래의 여성들은 파에톤의 죽음을 슬퍼하는 자매들이다. 


    이 드로잉의 3가지 버전이 전해지는데, 영국 왕실컬렉션(엘리자베스 2세) 소장이 최종판으로 1533년 9월 6일 선물로 준 것이다. 미켈란젤로는 편지에서 교황과 메디치의 추기경이 이 드로잉을 찬미했다고 적었다. 



    IMG_9669.jpg

    왼쪽이 메시지가 있는 브리티시뮤지엄 소장본, 오른쪽은 왕실 컬렉션.



    브리티시뮤지엄 소장판에는 카발리에리에에게 보낸 메모가 적혀 있다. "토마소, 이 스케치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우르비노(미켈란젤로의 하인)에게 바로 돌려주게. 그러면, 내가 약속한대로 내일 저녁까지 다른 그림을 그려주겠소. 만일, 그림이 만족스럽고, 내가 완성하기를 원하면, 내게 돌려주게나." 메트뮤지엄 전시에 왕실컬렉션과 브리티시뮤지엄 소장품이 둘다 왔다.


    미켈란젤로가 토마소에게 선사한 드로잉은 교황청에서 빌려가서 많은 아티스트들이 드로잉, 판화, 회화, 보석으로 복제했다. 지오바니 베르나르디(1494-1553)는 '파에톤의 추락'을 본따서 록 크리스탈과 은도금 프레임으로 제작했다. (발티모어 월터스미술관 소장)



    004-12. Michelangelo_Il Sogno--The Dream_Courtauld Gallery_London.jpg '꿈(The Dream, 1533)', 런던 코톨드갤러리 소장


    # 꿈 (The Dream/Il Sogno, 1533)


    벌거벗은 남자가 잠들어 있다가 날개달린 천사가 얼굴에 트럼펫을 부는 바람에 깨어난다. 아담이 눈 뜰 때? 아기 천사의 순수한 유혹이 토마소를, 남자는 자신을 빗댄듯 하다. 그 옆엔 죄를 지은 인물들이 괴로워하고 있다. 3년 후 그리게 될 시스티나 예배당 '최후의 심판'의 예고편 같다. 런던 코톨드갤러리에선 2010년 미켈란젤로 드로잉전 'The Dream'을 열었다. (코톨드갤러리 소장)



    396.JPG

    르네상스 라이벌 라파엘의 걸작 '아테네 학당(The School of Athens, 바티칸미술관 소장)'에서 그리스 철학자 헤라클리투스는 미켈란젤로를 모델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Motropolitan Museum of Art



    000.jpg *미켈란젤로 드로잉전@메트뮤지엄 (11/13-2/12. 2018)

    *미켈란젤로, 그의 코가 부러지지 않았더라면

    *People: 미켈란젤로 드로잉전의 사람들 

    *미켈란젤로 '천지창조' '최후의 심판' 뉴욕 오다@오큘러스 사진전 Up Close: Michelangelo's Sistine Chapel



    miss Korea BBQ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353 Arts in the City Feb 14, 2018
그들의 머리는 어디로 갔나? The Beheaded New Museum Triennial: Songs for Sabotage February 13—May 27, 2018 N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Manolis D. Lemos, dusk and dawn look just the same (riot tourism), 2017(비디오)/ Gresham Tapiwa N...
352 Arts in the City Feb 10, 2018
베트남에서 덴마크까지...디아스포라 작가의 정신적 여정 욘 보(Danh Vo) 회고전: Take My Breath Away Feb. 9-May 9, 2018 Guggenheim Museum Danh Vo, She was more like a beauty queen from a movie scene, 2009 (left)/ 16:32, 26.05, 2009, La...
351 Arts in the City Feb 06, 2018
겸재 정선 '풍악도첩'(보물 제 1875호) 뉴욕에 메트뮤지엄 금강산 특별전 기획자 이소영 큐레이터 메트뮤지엄의 특별전 '금강산: 한국미술 속 기행과 향수' 언론 프리뷰 중 겸재 정선의 금강산 여름 풍경화 '봉래전도' 앞에서 이소영(Soyoung Lee) 큐레이터....
350 Arts in the City Feb 02, 2018
Michelangelo Buonarroti Quotes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1475-1564)가 남긴 명언 Michelangelo, Sketches of the Virgin, the Christ Child Reclining on a Cushion, and Other Sketches of Infants. Pen and brown ink. Staatliche Museen zu Berlin, Kupfe...
Arts in the City Jan 11, 2018
미켈란젤로의 뮤즈, 토마소는 누구인가? Michelangelo: Divine Draftsman and Designer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11/13-2/12, 2018) "이 계절에 반드시 봐야할 전시" -뉴욕타임스- "엄청나게 형이상학적인 시각적 발산...그저 가보라." -뉴욕 매거...
Tag
All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Art
PLUS Career PLUS Career
2018 . 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