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unNY
2018년 Open Call For Artists 워싱턴 한국문화원 전시 작가 공모
  • 평화로운 섬 거버너스아일랜드에서의 하루 [101 NYC]
  • sukie
    Jul 18, 2017
  • 평정 찾는 뉴요커들의 안식처 거버너스아일랜드
    Governor's Island Guide  

    페리 타고, 무료 자전거, 그물 침대, 피크닉, 요새 투어까지 
     
    118.JPG


    맨해튼은 섬이다. 세계 경제의 중심인 월스트릿에서 브로드웨이 극장가인 타임스퀘어까지 그 섬은 늘 부산하다.

    그러나, 맨해튼과 브루클린 사이에 떠있는 '주지사 양반의 섬' 거버너스아일랜드(Governor’s Island)는 한적한 섬이다. 맨해튼과 브루클린에서 페리 타고 단 10분 내외에 도착할 수 있는 이 섬은 맨해튼의 리듬과, 뉴요커의 욕망과 조금 떨어져있다. 자유의 여신상과 로어맨해튼의 스카이라인을 바라보며, 잠시 삶에 대해 관조할 수 있는 섬. 한여름날, 멀리 하기엔 가까운 섬, 거버너스아일랜드로 가본다. 
     
     
    099.JPG
     '자유의 여신상'이 한치 앞에 보이는 거버너스아일랜드는 자동차가 없어서 맘 놓고 자전거를 즐길 수 있다. 


    거버너스아일랜드는 예년까지 메모리얼데이 주말부터 9월 말까지 주말에만 개방했다. 
    올해는 5월 1일 개방일을 앞당겼고, 오는 10월 1일까지 매일매일 도시의 욕망으로부터 탈출해 휴식을 취하려는 뉴요커들을 향해 활짝 팔을 벌렸다. 


    Governors-Island-Aerial-Copyrighted by Andrew Moore.jpg  


    '주지사의 섬' 이야기

    거버너스 아일랜드의 크기는 센트럴파크의 1/5 정도인 172에이커. 16세기엔 레나페(Lenape) 인디언 원주민들이 낚시를 하면서 살았다.  이 섬을 발견한 것은 1611년 네덜란드의 탐험가 아드리아엔 블록이었고, 그는 이름을 ‘노텐 에일런트’라고 불렀다. 


    c2956814dfbf975fcb71234e9a86223c.jpg
    거버너스아일랜드에서 가장 큰 코널즈 로(Colonel's Row)의 리게티홀(Liggetti Hall)은 35만평방피트에 달한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1.jpg
    노란색 벽이 아름다운 놀란 파크하우스(Nolan Parkhouse)에선 미술전도 열린다. Photo: Susan Keyloun 


    1784년엔 미국의 주지사들이 별장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거버너스 아일랜드’로 이름이 바뀌게 된다. 1776년 미 독립선언과 함께 전략적 요충지로 부상한 이후 1796년부터 1966년까지 미 육군의 사령본부로, 1966년부터 30년 동안 미 해안경비대 부지로 이용됐다. 2001년 내셔널 모뉴먼트가 된 후 2003년 1월 31일 섬의 소유권은 연방정부에서 뉴욕주로 넘어간다. 이때 뉴욕주가 지불한 대가는 단돈 1달러였다. 


    132.JPG
     거버너스 아일랜드에서 눈에 띄는 8각형 백색 건물은 브루클린 배터리 터널의 통풍통로의 기능을 하는 빌딩.


    1988년 12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쵸프가 정상회담을 하면서 묵고 갔으며, 2011년 여름엔 영국의 해리 왕자가 폴로 게임을 즐겼다. 팝스타 MIA의 콘서트와 링컨센터 축제, 김치먹기 대회 '김치 팔루자'도 열렸다.


    069.JPG

    071.JPG

    075.JPG

    거버너스 아일랜드엔 없는 것이 많다. 
    우선 자동차가 없다. 대신 자전거족들이 자유롭게 달린다. 체인점도 없다. 덕분에 번잡하지 않고, 평화롭다.

    맥도날드나 스타벅스, 듀에인 리드와 체이스뱅크가 없다. 대신 피크닉을 준비하면 된다. 음식 벤더가 곳곳에 있으니 도시락을 꼭 싸갈 필요는 없다.  맨해튼이나 브루클린에서 페리를 타고 거버너스 아일랜드에 도착하면 안내 부스에 섬 지도와 브로셔를 픽업하는 것이 좋다. 


    119.JPG


    -오이스터 바 Oyster Bar: 올 독립기념일엔 섬 안의 첫 식당, 오이스터 바 아일랜드 오이스터(Island Oyster)가 오픈했다. 600여명을 수용하는 자이언트 오이스터 바에서 로어 맨해튼의 스카이라인을 바라보며 생굴, 햄버거, 랍스터롤, 피시타코와 맥주, 와인 혹은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https://www.islandoyster.com

    -음식: 주중엔 피크닉 거리를 갖고 가는 것이 좋다. 주말엔 김치타코를 비롯, 블루마블 아이스크림, 버즈&빈즈 커피, 버거 워리어, 미스터 소프티 등 벤더들이 선다. https://govisland.com/activities/food-1


    111.JPG

    섬의 30에이커 부지에 2억2000만 달러를 들여 아일랜드파크로 개발될 예정이다. 군용 빌딩은 스파 앤 리조트 호텔, 베드앤브렉퍼스트(B&B), 숍 등으로 개조될 것으로 알려졌다. 완공 예정은 2020년.  


    100.JPG

    -자전거 타기 Biking: 거버너스아일랜드는 7마일 코스로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자전거족의 천국'. 자신의 자전거를 갖고 가도 좋다. 리게트 테라스(Liggett Terrace) 인근 블레이징 새들스(Blazing Saddles)에서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오전 10시부터 정오 사이 대여료는 무료. 가족 단위로는 서리(surrey, 4-6인승 4륜 마차)를 타보는 것도 좋다. 시티바이커들은 시티바이크(Citi Bike)에서도 대여할 수 있다. 


    064.JPG
    113.JPG
     
    23083510209_768a118933_z.jpg
    -해먹 그로브(Hammock Grove):그물 침대(hammock)에서 쉬어보면 어떨까? 거버너스 아일랜드에서 해먹 50여개가 걸린 지역 ' Hammock Grove'을 찾아보시라. 뱃놀이주의자들은 이들은 거버너스아일랜드에서 카약도 즐길 수 있다.  피어 101에서 무료로 카약을 대여해준다.


    무료 투어

    094.JPG

    -캐슬 윌리엄스(Castle Williams) 무료 투어:  1812년 지어진 캐슬 윌리엄스는 2011년까지 접근 금지였지만, 미 공원국에서 개보수 후 대중에 공개됐다. 원통형의 요새 캐슬 윌리엄스의 건축양식, 대포, 죄수들에 대한 이야기. 내부와 지붕까지 올라간다. 투어는 30분, 1시간 전부터 티켓을 배부한다. 

    -거버너스 아일랜드 워킹 투어 The Big Walk Around the Island: 섬 전체를 둘러보며 주지사의 섬과 건물에 얽힌 이야기를 듣는다. 90분, 1.5 마일 걷는다. https://www.nps.gov/gois/planyourvisit/things2do.htm


    058.JPG

    123.JPG

    ♣거버너스아일랜드 개방 기간: 2017년 5월 1일-10월 1일, 월-금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 토-일요일 오전 10시-오후 7시.

    ♣가는 법: 맨해튼 배터리 마리타임빌딩에서 무료 거버너스아일랜드 페리가 3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왕복 $2(노인 $1, 13세 이하 무료, *토-일요일 오전 11시 30분 탑승 무료)/ 브루클린브리지파크의 피어6에선 토요일과 일요일만 거버너스아일랜드 행 이스트리버 페리(East River Ferry, $2.75)를 운항한다.  https://govisland.com/info/ferry


    104.JPG 

     miss Korea BBQ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101 NYC Jul 18, 2017
평정 찾는 뉴요커들의 안식처 거버너스아일랜드 Governor's Island Guide 페리 타고, 무료 자전거, 그물 침대, 피크닉, 요새 투어까지 맨해튼은 섬이다. 세계 경제의 중심인 월스트릿에서 브로드웨이 극장가인 타임스퀘어까지 그 섬은 늘 부산하다. 그러나, 맨해튼과 ...
69 101 NYC Jul 01, 2017
배 위에서 보는 맨해튼의 '낮과 밤'  “물 위에서 맨해튼 스카이라인을 보지 않았다면, 당신은 뉴욕을 아직 못 본 것이다.” 애디론댁 범선 선셋 세일은 자유의 여신상, 로어맨해튼과 브루클린브리지를 유함한다. 로맨틱하고, 운치있는 세일링. ...
68 101 NYC Jun 25, 2017
Macy's 4th of July Fireworks 2017 2017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어디서 볼까? 브루클린브리지파크 & 사우스스트릿시포트에서 볼 수 없어 Photo: Macy's 2017 독립기념일 불꽃놀이가 이스트리버에서 10년래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올해로 41회...
67 101 NYC Jun 26, 2017
Empire Stores in Brooklyn Bridge Park 스펙터클한 전망, 덤보 엠파이어 스토어즈 Empire Stores, Brooklyn 누가 하이라인을 부러워하랴? 누가 맨해튼 루프톱 바를 부러워하랴? 뉴욕에서 가장 스펙터클을 자랑하는 브루클린브리지파크, 덤보(DUMBO)에 전망좋은 상가 ...
66 101 NYC Apr 05, 2012
베르미르 회화 세 점과 가든 코트에서 데이트 프릭 컬렉션 수요일 오후, 일요일 입장료 '맘대로 내세요' *프릭컬렉션 7월부터 수요일 오후(2-6PM), 일요일(11AM-1PM) 입장료 맘대로 내세요 <2017. 6. 5. Update> The Frick Collection, pay-what-you-wish admission htt...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8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