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뉴욕 스토리

New York Stories

  • (263) 이수임: 만날 때는 언제나 타인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 sukie
    Apr 17, 2017
  • 창가의 선인장 (51) 리버사이드파크 엘레지 


    만날 때는 언제나 타인 Strangers When We Meet


    흙길을 걷다.jpg  


    건너 뉴저지가 아침 햇살로 불타는듯 빛난다. 브루클린 살 때는 이스트 강가를, 맨해튼으로 옮긴 후로는 웨스트 허드슨 강가를 걷는다.


    브루클린 이스트 강가에서는 활기찬 늘씬 날씬한 젊은이들과 아침 햇살을 받으며 웃는 얼굴로 인사를 주고받곤 했다. 내 얼굴의 누리끼리한 주근깨가 검은 깨밭이 되도록.


    리버사이드 파크는 서쪽이라 아침에 그늘이 져 주근깨 늘 걱정은 사라졌다. 대부분 사람이 개를 데리고 산책한다. 개들은 서로 마주치면 좋아서 엉겨붙어 난리를 치지만, 사람들은 눈 마주치기를 꺼리는지 아예 시선을 피한다. 우리가 동양인이라서 일까? 아니면, 동네 분위기가 원래 이런 건가? 헷갈린다.


    남편은 동양인을 반기지 않는 것 같다며 굳이 내키지않는 인사를 말리지만, 연신 벌어져 있는 내 입에선 ‘굿 모닝’이 습관적으로 나온다. 새로운 환경에 조화롭게 적응하려면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내고 그 자리 차지하면 안되듯 먼저 와 터 잡은 사람들의 심기를 건드려서는 안된다. 그들도 그들만의 일상화된 습관과 이유가 있으리라.


    친정 아버지 말씀이 멀리 떨어져있는 ‘부모 형제보다 가까운 이웃에게 잘해야 한다’고 했다. 부모 형제야 무슨 날만 보지만, 이웃은 매일 마주치기 때문이라며.


    30년 전 폴란드계 이민자들이 터 잡은 브루클린 그린포인트로 이사했을 때 서너 블록마다 있는 히스패닉 구멍가게에는 온종일 들락거리는 직업없는 동네 한량들이 즐비했다. 떠들기 좋아하는 그들은 길 건너에서도 ‘찌노, 찌노’하며 야유 섞인 목청으로 우리를 불렀다. 


    한곳에 진득하니 버티는 습속이 없는 그들, 흔히 말하는 기대수명도 우리보다 짧은지 지금은 초기에 만났던 이들은 사라지고 없다. 동네가 변화면서 그 많던 구멍가게도 없어지고 한 블록 건너에 하나 남았다. 가끔 들르면 아직도 남아있는 몇몇 반기는 옛 얼굴들은 우리처럼 흰머리를 쓰다듬으며 ‘미스터 리, 미세스 리’라며 호칭이 바뀌었다. 그러나 이곳 리버사이드 파크에서는 눈길주는 사람이 없다.


    우리는 70가, 남쪽으로 걷는 것보다 컬럼비아 대학 쪽으로 걷는 것을 선호한다. 아스팔트나 시멘트 위를 걷다가 느티나무 늘어선 흙길을 걷노라면 갑자기 발밑에서 자연의 기를 받는 듯 몸이 느슨해지며 긴장이 풀리는 시골길을 걷는 느낌에서다.


    몸이 한쪽으로 씰그러져 천천히 걷는 노인을 볼 때마다 나의 미래를 보는 듯 착잡해진다. 30년은 이스트 강가를 걸었다. 90세까지 산다고 가정할 때 남은 30년은 웨스트 강가를 건강하게 걸을 수 있을까?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않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 가야 할텐데. 



    Soo Im Lee's Poto100.jpg 이수임/화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학사, 석사를 받았다. 1981년 미국으로 이주, 뉴욕대에서 판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 대학 동기동창인 화가 이일(IL LEE)씨와 결혼, 두 아들을 낳고 브루클린 그린포인트에서 작업하다 맨해튼으로 이주했다. 2008년부터 뉴욕중앙일보에 칼럼을 기고해왔다. http://sooimlee3.blogspot.com  

Comment 0 ...

Use WYSIWYG
54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Jul 03, 2017
창가의 선인장 (54) 여자 셋, 남자 둘 크루즈 여행 숨바꼭질 경치나 자연의 아름다움도 한몫하지만, 인간적인 흥미를 찾아 여행을 떠난다. 육지로 여행하다가는 ‘다시는 가나 봐라.’를 곱씹으며 부부 싸움하다가 피곤한 몸을 끌고 돌아와야 하는 우리 부부는 자잘한 신경에서...
53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Jun 08, 2017
창가의 선인장 (53) 중년 체력장 우리는 철봉 가족 “나 팔뚝 살 처진 것 좀 봐. 너무 처졌지?” “음~ 처졌군.” 아직 멀쩡하다고 할 줄 알았던 기대와는 달리 쳐졌다는 남편 말에 자극받아 수시로 양팔 들어 거울을 들여다봤다. 처질 것도 없는 살집인데 어디서 흘러내렸는지. 온몸...
52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May 14, 2017
창가의 선인장 (52) 친구야, 제발! 봄 처녀의 절규 달빛 잠긴 섬뜩한 강물을 들여다보며 화가 뭉크의 작품 ‘절규’와 같은 모습으로 소리를 한껏 지르고 싶었다. ‘친구야, 제발~’ 무거운 다리는 조지 워싱턴 브리지를 건내는 버스를 타려고 계단을 터덜터덜 힘없이 내려갔다. 트...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Apr 17, 2017
창가의 선인장 (51) 리버사이드파크 엘레지 만날 때는 언제나 타인 Strangers When We Meet 강 건너 뉴저지가 아침 햇살로 불타는듯 빛난다. 브루클린 살 때는 이스트 강가를, 맨해튼으로 옮긴 후로는 웨스트 허드슨 강가를 걷는다. 브루클린 이스트 강가에서는 활기찬 늘씬 날...
50 이수임/창가의 선인장 Mar 28, 2017
창가의 선인장 (50) 안개 속의 두 사람 손에 장 지진다던 그녀 “지금쯤 손에 장을 지지고 계실까?” “아무려면, 자기가 그런 말을 했다는 사실조차도 잊고 살겠지.” 남편과 저녁상에서 주고받은 대화 때문일까? 언니가 누군가와 화기애애하게 전화통화를 하는 와중에 만났다. “누...
Tag
All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0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