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시의 창 Poetry Window
시(詩)의 창(窓)

Poetry Window

  • 빌리 콜린스, 지하철/ Billy Collins, Subway
  • sukie
    Jan 02, 2017
  • 079.JPG

    Second Avenue Subway Station@96th St. Artworks by Sarah Sze



    Subway


    Billy Collins


    As you fly swiftly underground

    with a song in your ears

    or lost in the maze of a book,


    remember the ones who descended here

    into the mire of bedrock

    to bore a hole through this granite,


    to clear a passage for you

    where there was only darkness and stone

    Remember there was only darkness and stone.

    Remember as you come up into the light.



    236.JPG

    Second Avenue Subway Station@63th St. Artworks by Jean Shin



    지하철


    빌리 콜린스


    당신이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며

    지하로 잽싸게 날아갈 때

    혹은 독서삼매경에 빠져 있을 때,


    기억하라 

    이 화강암에 구멍을 파기위해

    여기서 암반 더미 속으로 내려간 사람들을,


    오로지 암흑과 돌뿐이었던 곳에

    당신을 위해 통로를 내기위해.

    빛으로 올라오면서 그들을 기억하라.


    *Translated by Sukie Park/NYCultureBeat


    00000200.jpg



    billy-collins.jpg

    빌리 콜린스 William James "Billy" Collins(1941- )

    아일랜드계 아버지와 캐나다계 어머니 사이 맨해튼에서 태어나 퀸즈와 화이트플레인에서 자랐다. 홀리크로스대에서 영문학 전공 후 캘리포니아대 리버사이드에서 낭만시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 계관시인, SUNY 스토니브룩 교수이며, 레만칼리지 명예교수.

Comment 0 ...

Use WYSIWYG
9 Mar 21, 2014
Arashiyama Bamboo Forest, Kyoto, September, 2005 Photo: Sukie Park BAMBOO FOREST Sang Hee Kwak When I stand alone with bamboo, I can hardly remember the difference between chattering and silence. The silence of the bamboo forest as it’s a...
8 Mar 15, 2014
Photo: Jon Sullivan 이슬의 눈마종기 가을이 첩첩 쌓인 산속에 들어가 빈 접시 하나 손에 들고 섰었습니다. 밤새의 추위를 이겨냈더니 접시 안에 맑은 이슬이 모였습니다. 그러나 그 이슬은 너무 적어서 목마름을 달랠 수는 없었습니다. 하룻밤을 더 모으면 이슬...
7 Mar 12, 2014
박수연 한국전통예술협회장의 '승무' 공연. 사진: 이강근 승무(僧舞) 조지훈 얇은 사(紗)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네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薄紗)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대(...
6 Mar 05, 2014
강물의 사서함 김정기 강물이 풀리면 봄이 온다네 샛강이 나은 수많은 바람들이 목을 축이며 찰랑이는 물결 위에 눕네 아무 말이 없어도 몸은 풀리고 허물어지는 살결에 새겨진 이름 석자. 달려오면서도 일그러지지 않은 문패를 곳곳에 달고 잊어버린 주소 ...
5 Mar 04, 2014
국화 옆에서 서정주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보다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
Tag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