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시의 창 Poetry Window
시(詩)의 창(窓)

Poetry Window

김정향 개인전 김정향 개인전
  • 빌리 콜린스, 지하철/ Billy Collins, Subway
  • sukie
    Jan 02, 2017
  • 079.JPG

    Second Avenue Subway Station@96th St. Artworks by Sarah Sze



    Subway


    Billy Collins


    As you fly swiftly underground

    with a song in your ears

    or lost in the maze of a book,


    remember the ones who descended here

    into the mire of bedrock

    to bore a hole through this granite,


    to clear a passage for you

    where there was only darkness and stone

    Remember there was only darkness and stone.

    Remember as you come up into the light.



    236.JPG

    Second Avenue Subway Station@63th St. Artworks by Jean Shin



    지하철


    빌리 콜린스


    당신이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며

    지하로 잽싸게 날아갈 때

    혹은 독서삼매경에 빠져 있을 때,


    기억하라 

    이 화강암에 구멍을 파기위해

    여기서 암반 더미 속으로 내려간 사람들을,


    오로지 암흑과 돌뿐이었던 곳에

    당신을 위해 통로를 내기위해.

    빛으로 올라오면서 그들을 기억하라.


    *Translated by Sukie Park/NYCultureBeat


    00000200.jpg



    billy-collins.jpg

    빌리 콜린스 William James "Billy" Collins(1941- )

    아일랜드계 아버지와 캐나다계 어머니 사이 맨해튼에서 태어나 퀸즈와 화이트플레인에서 자랐다. 홀리크로스대에서 영문학 전공 후 캘리포니아대 리버사이드에서 낭만시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 계관시인, SUNY 스토니브룩 교수이며, 레만칼리지 명예교수.

Comment 0 ...

Use WYSIWYG
72 Apr 12, 2016
우주의 봄 김정기 그대는 다른 행성의 언어를 쓴다. 그 소리들이 껍질을 뚫는다 허물 벗은 소나무 새순이 발그레 하다가 연두가 들어있는 봄의 첫줄 첫사랑의 눈빛이다. 가버린 날에 살던 땅에서 카톡을 보내온 냉이 꽃다지 ...
71 Apr 08, 2016
Forever meditation, 2016.47x41x8, acrylic on wood with mirrow 시시비비 의 글 탑 離四句 絶百非 有 無 非有 非無 非非有 非非無 非非亦非有 非非亦非無 離四句 絶百非 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非...
70 Apr 05, 2016
New York City Lights Sophie Ellis-Bextor Do it, feel it, touch it, taste it Be it, live it, need it, take it Just another day I want to get away I've got a ticket for a new adventure No one will know our name ...
69 Mar 29, 2016
Central Park From Winter Tree to Spring Tree Hwang Ji-woo A tree is a tree In its body. With its whole body the tree becomes a tree. All the body naked, At thirteen degrees below zero, At twenty degrees below zer...
68 Mar 16, 2016
봄비 이수복 이 비 그치면 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 서러운 풀빛이 짙어 오것다. 푸르른 보리밭길 맑은 하늘에 종달새만 무어라고 지껄이것다. 이 비 그치면 시새워 벙글어질 고운 꽃밭 속 처녀애들 짝하여 외로이 서...
Tag
Creative Hongsee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6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