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unNY
  • 로어맨해튼 투어 (3) 배터리파크에서 자유의 여신상까지 [To Do]
  • sukie
    Dec 18, 2016
  • Lower Manhattan Tour <3>

    배터리 파크에서 자유의 여신상까지


    000000IMG_3671.jpg


    9/11 참사 15년 후 로어맨해튼은 르네상스를 맞고 있다.
    그라운드 제로엔 원 월드 트레이드 센터가 세워졌고, '보그'지를 비롯 출판 기업 콘데 나스트가 입주하며 로어맨해튼이 활기를 넘어서 열기가 뜨겁다.

    프렌치 마켓 '르 디스트릭트(Le District)'에 이어 이탈리아 마켓 '이태리(Eataly)'가 오픈했으며, 포시즌(Four Seasons)가 미드타운을 벗어나 로어맨해튼으로 진출한다. 

    로어맨해튼은 뉴욕 역사의 시발점일 뿐만 아니라 미국 역사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로어맨해튼을 알면, 뮤지컬 '해밀턴'이 이해될 뿐만 아니라 이민사를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뉴욕과 미국이 더 잘 보인다.  



    #21 제임스 와트슨 하우스 James Watson House


    IMG_5640.JPG


    1793년 뉴욕주 상원의원 제임스 와트슨을 위해 조지언 리바이벌 양식으로 지어진 주택. 건축가 존 맥컴 주니어(John McComb Jr.)는 시티홀, 뉴욕시장 관저인 그라시 맨션과 롱아일랜드 몬탁 등대 등을 설계한 인물이다.  2008년부터 옆 홀리로사리 성모교회, Church of Our Lady of the Holy Rosary) 교구 목사관이다. 


    1850년대 아일랜드의 감자 기근으로 미국에 이민자들이 쇄도했다. 이중 여성이 남성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대부분이 24세 미만의 젊은 독신녀들이었다. 아이리쉬계 작가 샬롯 그레이스 오브라이언이 제임스 와트슨 하우스에 의료기구를 갖추고, 이민자 여성들이 쉬어가는 장소로 활용됐다. 1965년 뉴욕시 랜드마크, 1972년 미사적지구로 등재됐다. 7 State St.(bet. Pearl & Water St.)


    #22 엘리자베스 앤 세튼 성지 Shrine of Saint Elizabeth Ann Seton 


    성모 홀리로사리 교회(Church of Our Lady of the Holy Rosary)에 자리한 성지. 세튼(1774-1821)은 메릴랜드 에미츠버그에 카톨릭 소녀학교를 세웠으며, 1975년 9월 미국인 최초의 카톨릭 성인이 되었다.  7 State St.(bet. Pearl & Water St.)



    #23 배터리 파크 Battery Park


    맨해튼 남단의 25에이커에 달하는 공원으로 이름은 네덜란드 식민지 초기 이곳에 배치됐던 포병부대(artillery battery)를 따서 붙여졌다. 사실 배터리파크는 배터리파크시티처럼 매립된 지역이다. 네덜란드 지배시절 맨해튼 남단은 볼링그린 아래 아메리칸인디언뮤지엄(전 알렉산더 해밀턴 관세청) 라인이었다. 



    #24 네덜란드 기념비 Netherlands Memorial


    IMG_5605.JPG


    1926년 12월 6일 세인트 니콜라스 데이에 네덜란드 국민이 뉴암스테르담(뉴욕)의 네덜란드 식민지(1626) 300주년을 기념해 선물로 준 기념비. 네덜란드 할렘의 조각가 H.A. 반 덴 에이덴이 제작했다. 1609년 네덜란드동인도회사의 반달호가 뉴욕항구에 들어왔으며, 선장은 영국인 헨리 허드슨이었다. 그 이름을 따서 허드슨강이 되었다. 


    허드슨은 델라웨어와 코네티컷까지 진출했다. 1926년 피터 미누이트 총독은 레나페 인디언 추장에게서 24달러(네덜란드화 60길더, 2012년 싯가 1100달러) 상당의 구슬과 장신구와 교환으로 맨해튼을 매입했다. 두 사람의 모습이 부조로 조각되어 있으며, 위엔 네덜란드 국기와 맨해튼 깃발이 걸려있다.


    #25 사우스 페리 South Ferry


    PICT0834.jpg


    맨해튼 배터리파크와 스태튼아일랜드의 세인트조지 터미널의 5마일 잇는 페리 터미널로 1817년부터 운항됐다. 편도에 약 25분 걸리는 이 페리는 유료(25센트)였다가 무료로 됐다. 연간 2100여만명이 이용한다. 자유의 여신상 페리를 타는 대신 사우스 페리를 타고 멀리서라도 무료로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 있다. www.siferry.com.


    *CineCitta /영화 속 명소 <7> 워킹걸과 스태튼아일랜드 페리


    #26 씨글래스 카루셀 Seaglass Carousel


    carousel2.jpg


    2015년 여름 오픈한 회전어장?, 씨글래스 카루셀은 목마 대신 형광색 물고기가 유영한다. 1600만 달러의 공사비에 뮤지컬 '인어공주' '스파이더 맨'의 세트디자이너 조지 사이핀씨가 30마리의 물고기를 디자인했다. 낮보다는 밤이 훨씬 컬러풀하며, 운치있다. 


    *배터리파크 회전목마형 수족관 씨글래스 카루셀 가이드



    #27 캐슬 클린턴 Castle Clinton/Fort Clinton


    IMG_5608.JPG

    1812년 세워진 요새. 이전에는 바다에 둥둥 떠있었고, 이후에 배터리파크가 매립되며 육지 안으로 들어왔다. 엘리스 아일랜드 이전에 미국 이민자들의 입국 심사가 이루어진 곳. 1855년부터 1890년까지 무려 800만명이 입국했다. 비어가든, 수족관(1896-1941)으로도 활용되다가 국가 기념물이 됐다. 클린턴은 뉴욕시장과 뉴욕주지사를 지낸 드위트 클린턴(Dewitt Clinton)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엘리스아일랜드와 자유의여신상으로 가는 페리 티켓을 판매한다. 


    *공원 조각 '이민자들'(The Immigrants,1983):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캐슬 클린턴에 도착하는 이민자들의 초상.

    *동해안 추모비(East Coast Memorial, 1961): 제 2차세계대전 중 대서양 전투에서 사망한 병사 4609명을 추모하는 기념물.



    #28 자유의 여신상 Statue of Liberty


    PICT0883.jpg


    리버티아일랜드에 자리한 미국의 상징, 뉴욕의 상징. 자유의 여신상의 원래 이름은 '자유가 세상을 계몽한다(Liberty Enlightening the World/프랑스어 La Liberté éclairant le monde)'으로 1886년 프랑스가 미국에 준 선물이다. 프레데릭 오귀스테 바르톨디가 디자인했으며, 에펠탑 건축가 구스타프 에펠이 제작했다. 바르톨디는 자유의 여신상의 얼굴은 부인, 몸은 어머니를 모델로 조립식으로 제작해서 미국에 보냈다. '자유의 여신상'의 키는 151피트1인치(46미터). 받침대로부터는 305피트1인치(93미터)에 달한다. 



    000IMG_5623.jpg


    자유의 여신상은 로마 여신 리버타스(Libertas)에서 카피했다. 머리엔 7개 대륙을 상징하는 뿔이 달린 왕관을 쓰고, 오른손엔 횃불, 왼손엔 독립선언서를 안고 있다. 여신상 내부에서 받침대까지는 엘리베이터가 운행되며, 동상 발부터 왕관까지는 계단(377)으로 올라간다. https://www.nps.gov/stli/planyourvisit/visit-the-crown.htm

    https://www.statuecruises.com



    #29 엘리스 아일랜드 Ellis Island


    PICT0861.jpg

    리버티섬 옆의 엘리스 아일랜드는 원래는 요새섬이었다가 1892년부터 1954년까지 미국 이민자들의 관문이 되었다. 그동안 무려 1200만명의 이민자들이 입국했다. 물론, 공항이 엘리스아일랜드를 대치하게 된다.

    1965년 자유의 여신상 기념비의 일보였다가 1990년부터 이민 뮤지엄으로 변신했다. 원래 행정상 뉴욕주 소속으로 간주되었다가 1998년 미대법원에서 엘리스아일랜드를 뉴저지 관할로 판결했다. 엘리스아일랜드 뮤지엄엔 이민자들의 생생한 미국 입국 사진과 다민족 언어 트리 등을 소개한다.

    엘리스 아일랜드와 리버티 아일랜드를 밖에서만 볼 수 있는 유람선, 서클 라인이나 애디론댁 범선 세일링으로도 즐길 수 있다.


    *뉴욕 인근 크루즈&세일링 가이드



    #30 거버너스 아일랜드 Governors Island


    브루클린과 맨해튼 사이 하얀 건물이 우뚝 서있는 거버너스 아일랜드는 규모가 172에이커에 달한다. 1784년 미 주지사들이 별장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이름이 '거버너스 아일랜드'로 붙여졌다. 2001년 국가 기념물이 되었고, 2년 후 뉴욕주가 연방정부에 1달러를 지불하며 매입했다. 이 섬엔 자동차가 들어갈 수 없어 뉴요커들에게는 여름철의 휴식처다. 메모리얼데이 연휴(5월 말)부터 노동절(9월 초)까지 오픈하며, 미술축제와 음식축제도 펼쳐진다.  


    *거버너스 아일랜드 가이드


    korean-war1.jpg

    *한국전쟁 참전용사 추모비 New York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1991년 맥 아담스(Mac Adams)가 제작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비.




    000.jpg *로어맨해튼 투어 <1> 시청에서 트리니티교회까지

    *로어맨해튼 투어 <2> 월스트릿에서 인디언원주민 뮤지엄까지  

    *로어맨해튼 무료 뮤지엄 축제 A Night at the Museum   

    *A Night at the Museum  



    miss Korea BBQ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192 To Do Aug 28, 2013
Radio City Music Hall Art Deco Tour 공황기 아르데코 스타일로 건축되어 한때 세계에서 가장 큰 영화관으로 위용을 자랑했던 라디오 시티 뮤직홀의 전경. 록펠러센터의 공연장 라디오시티뮤직홀(Radio City Music Hall)은 그 이름이 고색창...
191 To Do Feb 11, 2015
The Westminster Kennel Club Dog Show 미 최고의 애완견(Best in Show)을 찾아라! 2월 15-16일@피어 92, 94 & 매디슨스퀘어가든 2001년 '베스트 인 쇼'를 차지했던 비숑 프리제 종의 그룹 심사. Photo: Sukie Park 수퍼볼의 열기가 지나고, 발렌...
190 To Do Jun 27, 2013
뉴욕은 아이들 세상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 봄날 튤립이 활짝핀 플라자호텔 그랜아미 플라자 광장에서...아이는 무엇을 보고 있을까? Photo: Sukie Park 뉴욕은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기에 부담스러운 도시다. 복잡하고, 시끄럽고, 비싸고, 아...
189 To Do Jun 26, 2013
주말 아이를 데리고 어디로 갈까요?아이와 함께 하는 뉴욕 탐험 (1)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볼거리 15 하이라인 뉴욕은 세계의 중심, 볼거리가 많은 도시에서 메트로폴리탄뮤지엄이나 MoMA는 어른들은 즐길지라도, 5세 이하에겐 무리다. 뮤지컬도 부담스럽다. 아이의 눈...
188 To Do Jan 27, 2015
Best SKI Trip Destinations Near New York City 눈폭풍 조나스가 준 선물... 순백의 스키장으로 뉴욕 인근 스키장 베스트 7 눈폭풍 주노(Jonas)가 동부를 누비고 갔다. 도시의 눈은 내릴 땐 예뻐도 녹을 때는 추하다. ...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