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ood & Drink
  • MoMA '모던, 더 바룸(Modern, The Bar Room)' 일요일 BYOB 디너 [Best of NY]
  • sukie
    May 09, 2014
  • 일요일 '특별한' 와인 가져오세요~

    MoMA, Modern, The Bar Room Sunday BYOB Dinner



    00IMG_2736 (2).jpg

    노매드 레스토랑의 그 유명한 트러플과 푸아그라를 넣은 로스트 치킨과 페어링 하기위해 피노 누아, 도메인 콩테 조르쥬 드 보궤 샹볼레 무씨니 1996(Domaine Comte Georges de Vogue Chambolle Musigny 1996)를 가져갔다. 2012. 12

    Open that Bottle Night!


    뉴욕에서 와인을 마시기 시작한지 4년쯤 후 지금 철거에 들어간 57스트릿의 아름다운 리쫄리 서점에서 하는 와인 도서 홍보 행사에 갔다. 월 스트릿에 칼럼 '테이스팅즈(Tastings)'를 쓰고 있는 부부 도로시 J.  게이터와 존 브레처가 'Love by the Glass: Tasting Notes from a Marriage'를 출간하고 강의와 사인회를 하고 있었다.


    당시 놀라웠던 것은 게이터씨는 흑인, 브레처씨는 유대인이라는 사실이었다. 이들은 1973년 마이애미 헤럴드에서 기자로 만나 결혼해 와인에 빠져들었고, 1998년부터 월스트릿저널에 와인 칼럼을 쓰고 있었던 것.



    000IMG_8166 (2).jpg

    업스테이트 스카스데일의 와인숍 자키스(Zachy's)가 사보나(Savona) 레스토랑과 함께 열었던 이탈리아 가야(GAJA) 와인 코스 런치에서 가야 바라레스코 2008와 가야 바롤로 2009와 매치시킨 빌 텐더로인 요리. 2013. 6.


    사실 '와인계의 신'으로 불리우는 로버트 파커가 세계 와인 가격을 좌지우지하는 인물이 되었지만, 그가 아무리 특별한 혀와 글솜씨를 지닌 도사라 할지라도 '포도 주스' 와인의 맛도 천차만별이며, 사람의 취향마다 다를 것이다. 그러니, 도로시와 존 커플의 와인 칼럼은 남과 여, 유대인과 흑인이라는 사실만으로도 균형있는 테이스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때 산 책이 빗물에 젖어서 지금은 창고에 있지만...


    이들은 2009년까지 12년간 인기 칼럼을 연재했다. 지금은 페이스북을 통해 여전히 와인을 즐기고 있는 듯 하다. 아마도 마이애미에서? https://www.facebook.com/winecouple 



    0000.jpg 


    도로시와 존 커플의 칼럼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연례(주로 2월 마지막 토요일) '그 와인을 따는 밤(Open That Bottle Night, OTBN)'이었다. 독자들이 오랫동안 보관해온 의미있는 와인 한병을 오픈하며 가족이나 친지와 즐긴 후 스토리를 전해온다.  아들이 태어난 해의 빈티지 보르도를 구입한 아버지가 그의 대학 졸업식 때 OTBN을 열 수도 있고, 결혼식 때 받은 특별한 샴페인을 1주년에 오픈하며 나누는 이야기...



    00IMG_3323-wine-byob (2).jpg

    2013년 1월 '세기의 빈티지 보르도 2012 테이스팅 후 프렌치 레스토랑 베누아(Benoit)에서 보르도 디너.


    좋은 와인에는 좋은 음식의 매치가 그 시너지 효과를 준다. 분위기도 마찬가지.

    자신이 갖고 있는 특별한 와인을 오픈하고 싶을 때 레스토랑 고르기가 수월하지는 않다. 전에 친구의 50세 생일날 콘비비오(Convivio) 레스토랑에 이탈리안 와인 솔라이야 1997를 가져갔을 때는 무려 $45의 코키지를 차지했다. 


    타임워너 빌딩 내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퍼 세(Per Se)는 올 3월부터 코키지를 병당 $90에서 $150로 인상했다. 같은 빌딩 내 미슐랭 3스타 일식당 마사(Masa)는 $95. 퍼 세의 테이스팅 디너가 $310, 마사의 오마가세 디너는 $450. 별나라 이야기 같다. 그런가하면, 미슐랭 3스타 다니엘(Daniel)과 르 버나단(Le Bernadin)은 외부 와인 유입을 금지하고 있다.



    00IMG_7826 (2).jpg 



    그런데,  MoMA의 모던(Modern) 레스토랑 내 '바룸(Bar Room)'에선 일요일 BYOB를 장려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코키지를 무료로 한다니 그야말로 희소식. MoMA는 프랑스 알사스 지방 요리를 잘한다.


    (몇년 전 일요일 와인 들고 갔을 땐 중국계 소믈리에 벨린다 장(Belinda Chang)이 우리 테이블에 왔었다. 2011년 제임스비어드재단상 최우수 와인서비스상을 받았을 때 한인이냐고 물었더니 아니지만, 인터뷰를 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었다. 벨린다 장은 이후 몸값이 상승해 몽키 바로 스카웃됐고, 장 조지 봉거리첸과 스타우드 호텔이 하는 컬리너리 호스피털리티 컨셉트 그룹의 음료 담당으로 발탁됐다.)



    000IMG_5977 (2).jpg

    2013년 4월 그리스섬 산토리니의 와인메이커들이 뉴욕에 와서 카네기홀 인근 그리스 식당 몰리보스(Molyvo's)에서 산토리니 와인 디너를 열었다. 디저트 코스에선 파바콩 빈산토 디저트. 가발라스 빈산토(Gavalas, Vinsanto, 2006), 하치다키스 빈산토(Hatzidakis, Vinsanto, 2003), 카나바 루소스 빈산토(Canava Roussos Vinsanto 2001) 디저트 코스에 세가지 빈산토가 나왔다. 

    인기 레스토랑 유니온스퀘어 카페, 그래머시 태번에서 셰이크 섁 체인, 그리고 휘트니뮤지엄의 '언타이틀드'에 MoMA의 레스토랑과 카페를 운영하는 거물 대니 메이어의 배려다.  


    대니 메이어는 월스트릿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와인 애호가들이 특별한 날 오픈하기 위해 소장하고 있는 와인이 있다. 우리는 고객들이 갖고 있는 와인을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기라고 권장하고 싶다. 비싸지 않게"라고 말했다. 



    00IMG_0088 (2).jpg

    차이나타운의 뉴욕 누들타운(The Great NY Noodle Town)이나 해산물 전문 오리엔탈 가든(Oriental Garden)에 갈 때는 부담 없는 샤블리, 소비뇽 블랑, 무스카데, 상세레, 샴페인 등을 가져간다. 북경오리 전문 식당 페킹 덕 하우스(Peking Duck House)도 BYOB.


    사실 일요일 저녁 MoMA가 있는 미드타운은 한산하다. 그러니 대니 메이어는 고객을 더 끌기 위해 이런 전력을 세운 셈이며, 와인 애호가들이 환영하고 있다. 누이 좋고, 매부 좋고. 단, 모던의 와인 메뉴에 없는 와인에 한해서만 무료. 

    그러나, 와인 숍에서 저가의 와인을 가져가는 것보다는 메뉴와 잘 매치될, 그러면서도 특별한 와인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


    보통 와인을 들고가면, 특히 코키지가 무료일 경우엔 웨이터/웨이트레스들이 '그다지 친절하지 않다'. 왜냐하면, 술 주문을 하지 않으니 팁이 적고, BYOB 서비스로 일은 많아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때 서비스를 잘하면, 미안한 고객은 팁을 넉넉하게 주기 마련이다.



    IMG_8596.JPG



    지난 3월 23일 우리는 생일을 앞둔 친구 스캇을 초대해 모던의 바룸에 BYOB 디너를 예약했다.


    와인은 화이트 보르도 도메인 드 슈발리에 2003 (2003 Domaine de Chevalier Graves Pessac Leognan Bordeaux Wine)과 레드 보르도 샤토 코스 데스투르넬 2001(2001 Chateau Cos d'Estournel, Saint-Estephe)를 갖고 갔다. 

    도메인 드 슈발리에는 지난 1월 보르도 2011 테이스팅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화이트 보르도였으며, 스캇이 최고로 꼽는 화이트 보르도이기도 하다.



    00600IMG_8563.jpg



    슈발리에는 드라이하고 프레쉬한 라임의 맛이 상큼하다. 코스 데스투르넬은 로버트 파커가 93점을 준 보르도. 진한 선홍색에 묵직하며 약간의 매콤함과 산도가 개운하게 어우러진다.


    모던의 셰프 가브리엘 크루서(Gabriel Kreuther)는 프랑스 알사스 지방 출신이다. 독일 국경 인근이라 소시지 요리가 잘 발달되어 있다. 특히 모던의 치즈, 양파, 베이컨을 올린 알사스식 얄팍한 피자 '타르트 플랑베 (tarte flambée, flammekueche)'도 인기있는 메뉴.


    모던 바 룸은 2-3차례 갔던 기억이 있다. 다음은 이전에 시도했던 바 룸의 메뉴들. 

    모던6 (2).jpg 푸아 그라
    모던1 (2).jpg 로스티드 덕 브레스트
    모던4 (2).jpg 치킨
    모던3 (2).jpg 홈메이드 컨트리 소시지


    Sunday BYOB Dinner at The Bar Room, Modern                                                     



    IMG_8591.JPG
    소믈리에는 보이지 않았다. 웨이트레스는 "Great!"하더니 슈발리에를 차게 해오겠다면서 키친으로 가져갔다. 그리고, 30여분간 깜깜 무소식. 사실 와인은 고객 앞에서 따주어야 한다. 화이트에 앞서서 칵테일을 주문했다. 칵테일은 문외한이라서...


    IMG_8593.JPG 칵테일($14) 메뉴

    photo 7 (18).jpg
    웨이트레스가 추천한 럼 리바이버 넘버2인데, 친구가 시킨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가 더 상큼하고, 입맛을 돋구었다.


    photo 1 (26).jpg
    Modern이 처음 오픈했을 때 식기 대부분을 디자인 왕국 덴마크에서 가져왔다고 했다. 빵 바구니도 모던.
     

    photo 8 (24).jpg
    식전 아뮤즈 부셰로 미트볼 크로케.


    photo 9(26).jpg 도메인 드 슈발리에. 드라이해서 크로켓과 잘 어울렸다.

    photo 5 (11).jpg 프랑스 식당인 만큼 애피타이저는 푸아 그라.

    photo 2 (26)250.jpg photo 3 (24)250.jpg
    친구들은 슈발리에와 함께 할 수 있는 블랙 배스와 그릴드 스캘롭을 선택. 솔직히 요새 와서는 식당에서 스캘롭을 주문하게 되지 않는다.
    그린마켓에서 싱싱한 걸 사다가 해먹으면, 맛도 좋고 싼데, 식당은 비싸다. 또한 2개 먹고 나면 배불러 다른 음식을 즐기지 못하기 때문.


    IMG_8605.JPG
    고기보다는 생선 취향이지만, 코스 데스투르넬과 어울릴 듯해서 드라이 에이지드 비프를 주문했다.  부드러워 보르도와 잘 어우러졌다.


    IMG_8602-250.jpg IMG_8601-250.jpg
    친구들은 메인디쉬를 치킨과 포크 로인&벨리 콘핏으로. 돼지가 코스 데스투르넬과 잘 매치됐다.


    IMG_8604.JPG 

    IMG_8606-400.jpg 달달한 디저트 대신 피날레는 치즈로. 


    Bar Room Menu


    APPETIZERS

    The Modern Tarte Flambée
    crème fraîche, onion, and bacon 14.

    Marinated Tuna
    fennel, cucumber, and aïoli 20.

    Poached Egg
    porcini mushrooms, buttermilk, and sorrel 18.

    Foie Gras Torchon 
    rhubarb-strawberry mostarda and celery 20.

    Steak Tartare 
    cornichon, capers, and quail egg 16.


    VEGETABLES

    Chilled Spring Garlic Soup
    fava beans and tomato bread salad 14.

    Endive and Arugula Salad
    apple and ricotta salata 14.

    Pea Salad
    burrata and mint 16.

    Green Asparagus & Gnocchi
    nettles, spring onion, and bacon 17.

    Charred Spring Leeks
    comté, crème fraîche, and summer truffle 17.

    Roasted Carrots
    mustard seeds and sheep’s milk yogurt 14.


    ENTRÉES

    Grilled Scallops
    broccoli and sauce romesco 24. 

    Poached Black Bass
    fennel, snap peas, and lemon 24.

    Herb-Crusted Chicken
    ramps and potatoes 25.

    Pork Loin & Belly Confit
    apricots and onions 26.

    Dry-Aged Beef
    swiss chard and parmesan 29.



    The Modern
    http://www.themodernnyc.com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59 Best of NY Jun 12, 2014
Looking for the Best Lobster Roll in NYC 뉴욕 랍스터롤 베스트 5: 루크, 랍스터파운드, 에드, 메리, 그리고 레베카 *미국 최고의 랍스터롤 25 America's Best Lobster Rolls 25 6월 15일은 미 랍스터의 날(National Lobster Day)이다. ...
58 Best of NY Jun 03, 2014
2014 Big Apple BBQ Block Party 6월 7-8일, 오전 11시-오후 6시@매디슨스퀘어파크 '빅애플 BBQ 블록파티' 10배 즐기는 법 2013 축제 모처럼 화창했던 지난해 주말(6/8-9) 매디슨스퀘어파크(매디슨애브뉴@5애브뉴)에서 제 11회 빅 애플 바비큐 블록파티(Big Apple Barb...
57 Best of NY Aug 15, 2012
Flavors of Summer 여름엔 '이열치열(以熱治熱). 뜨거운 요리로 더위를 이기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있었다. 맛있는 음식이 주는 즐거움은 더위를 앗아간다. 여름에 꼭 먹고 지나가야할 음식을 모아봤다. 상치와 고추로 치장한 소프...
Best of NY May 09, 2014
일요일 '특별한' 와인 가져오세요~ MoMA, Modern, The Bar Room Sunday BYOB Dinner 노매드 레스토랑의 그 유명한 트러플과 푸아그라를 넣은 로스트 치킨과 페어링 하기위해 피노 누아, 도메인 콩테 조르쥬 드 보궤 샹볼레 무씨니 1996(Domaine Comte ...
55 Best of NY Apr 29, 2014
뉴욕 최고의 소프트 셸 크랩Great NY Noodletown The Best Salt Baked Soft Shell Crab 그레이트 NY 누들타운에 소프트셸 크랩 시즌이 시작됐다. 속살이 맛있는 게(crab), 밥 도둑으로 명성이 높은 간장 게장이 생각나는 계절이다. 보...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ood&Drink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