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Food & Drink
  • 식당에 와인 가져갈 때(BYOB)의 에티켓 [Drink]
  • sukie
    Jan 25, 2013
  • BYOB(Bring Your Own Bottle)

    와인 가져오세요. 그러나, 예의는 지켜주세요!

     

    byob.jpg 캐피탈 그릴


    와인은 식사의 맛과 흥을 돋군다.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동반한 우아한 식사를 하고 싶어도 와인 리스트가 경악할 정도로 비싼 경우가 많다. 대개 식당 와인의 가격은 소매점의 2-3배를 호가한다.


    주로 리커 라이센스가 없는 식당, 주로 방금 오픈했거나 라이선스가 비싸서 신청하지 않은 소규모 식당들은 BYOB 고객을 환영한다.


    하지만, 식당에 따라서는 와인을 가져가는 BYOB 고객들에게 최저 $5에서 $50까지  코키지(corkage fee) 즉, '벌금'을 부과한다. 식당 측에서는 이윤이 많이 남는 와인을 못팔고, 웨이터/웨이트레스들이 와인을 위해 글래스를 가져오고, 얼음 버켓을 마련하고, 와인을 부어주고... 그 서비스를 감안해야 하기 때문이다. 



    byob-noodletown.jpg 뉴욕 누들타운



    우리가 즐겨가는 차이나타운의 뉴욕누들타운은 코키지가 무료, 오리엔탈가든은 $15. 한가위는 $10, 강서회관은 $25, 그리말디 피자리아는 $19였다. 소호의 프렌치 레스토랑 라 시렌느(La Sirene)는 오픈 이후 한동안 무료였으나, 리커 라이센스가 나왔다. 뉴욕현대미술관(MoMA) 내 모던(The Modern) 바룸은 일요일 디너에 코키지가 무료다.


    모처럼 특별한 와인과 근사한 식사를 레스토랑에서 즐기고 싶을 때, 와인을 가져간다면, 매너를 지키는 것이 좋다. 


    IMG_2729.JPG 노매드
     BYOB 에티켓 <The Daily Sip>



    ▶레스토랑의 와인 리스트를 먼저 검토할 것. 리스트에 있는 와인, 혹은 상당히 유사한 와인은 피하라. 


    ▶미리 전화해서 BYOB할 수 있는 지, 코키지는 얼마인지 문의할 것.


    ▶만일 리스트에서 추가로 주문하면, 대부분의 레스토랑이 코키지를 깎아준다.


    ▶자신의 와인을 오픈할 때는 항상 와인 디렉터나 웨이터에게 맛을 보라고 권유할 것. 와인을 딴 후 조금 따라 주거나, 나 마신 후 시음할 수 있는 양을 남기는 것도 좋다.


    ▶절대로 돈을 절약하기 위해 BYOB를 하지는 말 것. 식당 근처에서 20불 미만의 와인을 사갖고 들어가면, 예의에 어긋난다. 레스토랑 측에서 좋아하지 않는다.


    ▶팁은 넉넉하게. 와인 글래스와 서비스를 제공하니, 레스토랑 리스트의 와인 평균 가격을 감안해서 팁을 줄 것.



    byob3.JPG Modern, The Bar Room


    *BYOB 레스토랑

     http://www.opentable.com/promo.aspx?pid=370&m=8

     http://nymag.com/nightlife/articles/byob/


    *Corkage fee 

    http://nymag.com/restaurants/articles/02/08/winechart.htm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10 Drink Mar 12, 2013
How to Enjoy Wine? Q&A빈티지, 보관법, 가격, 코크, 디캔팅, 두통... 이혼남과 바람둥이, 산타 바바라의 와이너리로 여행한 두 남자의 와인, 사랑, 그리고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사이드웨이즈(Sideways, 2004)'의 주인공 마일즈가 좋아한 피노 누아...
9 Drink Feb 20, 2013
리슬링 '황금 트리오'를 만나다켈러, J.J. 프룸, 슐로스 리저 독일의 국가 대표 와인 리슬링은 샤도네이에 비해 향그럽고, 가벼우며, 풍미가 그윽하다. SP 대부분의 와인 애호가들은 ‘화이트 와인’을 우습게 본다. 하지만, 와인을 알게 되면서 부드럽고 우아하며 여운이 ...
8 Drink Jan 28, 2013
100점 만점 보르도 2010: 로버트 파커 평점 발표 세계 와인 가격을 움직이는 로버트 M. 파커가 3월 1일 '세기의 빈티지'로 불리우는 2010 보르도의 최종 평점을 발표했다. '와인계의 파워맨' 로버트 파커의 스코어가 발표되자마자 100점 만점을 받은 2010 보르도의 가격...
Drink Jan 25, 2013
BYOB(Bring Your Own Bottle) 와인 가져오세요. 그러나, 예의는 지켜주세요! 캐피탈 그릴 와인은 식사의 맛과 흥을 돋군다.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동반한 우아한 식사를 하고 싶어도 와인 리스트가 경악할 정도로 비싼 경우가 많다. 대개 식당 와인의 가격은 ...
6 Drink Dec 09, 2012
The Champagne of Pickles Meets Wine김치와 와인, 발효의 끝에서 랑데부, '발효의 길' 끝에서 랑데부 김치 한 종지 놓고 와인을 골라보자. 럭셔리 레어 샴페인? 독일 리슬링? 캘리포니아 카버네 소비뇽? 이탈리안 로제? 키안티? 프렌치 보르도 아니면 버건디? 산...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Most Viewed Top 5 - Food&Drink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1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
Interns C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