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NYCultureBeat
Art
  • 이우환이 말하는 이우환의 작품: 알렉산드라 먼로의 대화 [Contemporary Artists]
  • sukie
    Oct 20, 2015
  • A Dialogue: Lee Ufan & Alexandra Munroe

    이우환이 말하는 이우환의 작품
    알렉산드라 먼로 큐레이터와의 대화


    ufan-munroe1 (2).jpg


    *이 대화는 2011년 3월 중앙일보에 실린 것을 보완한 기사입니다.


    '점과 선의 거장’ ‘여백의 화가’ 이우환 화백이 2011년 6월 24일부터 9월 28일까지 구겐하임뮤지엄에서 대규모 회고전을 열었다. 회고전을 기획한 알렉산드라 먼로 삼성 아시아미술 수석큐레이터는 전시를 앞둔 3월 29일 이 화백을 구겐하임뮤지엄에 초청해 언론을 상대로 전시 설명회를 열었다.

    ‘이우환: 무한의 제시(Lee Ufan: Marking Infinity)’를 주제로 한 이 전시는 그의 북미 지역 최초의 회고전이며, 한인으로는 2000년 백남준씨에 이어 두 번째다. 아시아 출신 작가로는 백남준, 중국의 차이 궈창(2008)에 이어 세번째 규모다.


    이우환-대담 (2).jpg

    로비의 원형 홀에서 시작하는 전시는 6층까지 나선형 갤러리와 4•7층의 부속 갤러리 2까지 걸쳐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제작된 조각•회화•드로잉•설치작 90여점이 선보였다.

    먼로 큐레이터는 미술가이자 철학자이며 시인이자 이론가인 이 화백의 작품세계를 탐구하는 질문을 던졌다. 이우환이 이우환의 작품에 대해 말한다.


    dialogues (2).jpg ‘대화(Dialogue)’, 2010 


    “그림의 시작과 끝은 점이다”

    -알렉산드라 먼로: 초기 작품에서 ‘점에서’과 ‘선에서’ 시리즈가 나온 된 배경은.
    이우환 “네댓 살 때 내게 글씨와 그림을 가르쳐 준 분이 있다. 그는 ‘우주만물은 점에서 시작해 점에서 끝난다’고 했다. 그림은 점에서 시작되며, 점이 이어지면 선이 된다. 선은 시간을 뜻한다. 점이 모이면 그림이 되고, 사람이나 바위가 될 때도 있으며 흩어지면 아무 것도 남지 않는다는 동양의 고대사상을 주입해주셨는데, 그것이 남아 훗날 내 그림의 모티브가 됐다.”

    -알렉산드라 먼로: 이번 전시는 이우환의 역사적인 모노하(물질파) 작품을 선보인다. 모노하의 선두주자로서 그 운동의 중요성은.
    이우환: “모노하(物波, School of Things)는 1967∼68년 경 시작된 운동인데, 그룹이라기보다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모인 하나의 현상이었다. ‘모노하’는 사실 비평가들이 붙인 것이다. 당시 조각이나 회화를 만들지 못하는 사람들이 그냥 물건이나 내던져놓고 있는 것을 비아냥거린 것이다. 인상파 화가들이 등장했을 때 그림을 너무 못 그린다고 웃음거리가 된 것처럼 모노하도 처음부터 평가받은 것이 아니었고, 별볼 일 없는 것으로 비추어졌다. 모노하가 갑자기 생긴 것은 아니다. 당시 미국엔 히피운동이 시작되고, 미술에선 미니멀 아트가 평가받았다. 유럽에서도 이탈리아의 아르테 포베라(‘초라한 미술’의 뜻) 등 비슷한 운동이 일어났다. 이는 종래의 식민주의, 제국주의가 깨지고 아이덴티티가 흩어지며, 제멋대로 물건은 물건, 말은 말로 분리되면서 일어난 것이다.”

    leeufan_dialogue1 (2).jpg 
    2014년 베르사이유 궁전 전시


    -알렉산드라 먼로: 조각엔 자연을 상징하는 돌(stone)과 산업적인 쇠(steel)을 주로 사용했는데.
    이우환“모노하는 ‘만든 것’과 ‘만들지 않은 것’의 양면성과 그 관계를 보는 것이다. 인간이 만드는 컨셉과 그것들 사이의 방해하는 요소의 관계를 중시한다.”

    -알렉산드라 먼로: 이번 전시엔 모노하(1968-71) 시기 작품 14점이 선보인다. 1971년 파리에 모노하를 소개한 전시 후 조각에서 시작해 회화로 돌아왔다. 그림으로 돌아온 이유는. 
    이우환: “1971년 파리 전시에 갔다가 뉴욕에 들렀다. MoMA(뉴욕현대미술관)에 와서 바넷 뉴만의 쇼를 본 후 ‘이젠 그림을 그려도 괜찮겠구나’고 느꼈다. 전엔 공간, 물질, 행동 등 직접성이 강한 표현을 했는데, 바넷 뉴만전을 보고 나름대로 많은 것을 느꼈다. 하지만, 반감도 있었다. 너무 필드(field)가 강하고, 남성 중심적인 기둥(pole)을 세워서 이질감을 느꼈다. 난 추상성이 높은 그림을 그려도 좋겠다고 생각했하면서도 아이디어나 추상적인 개념을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지와 아이디어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행위를 살리는 것으로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점 찍기, 선 긋기는 누구나 하는 것이다. 점과 선을 체계적으로 하는 것은 새로운 그림의 출발점이었다.”

    -알렉산드라 먼로: 미니멀 아트와의 유사점과 차이점은.
    이우환: “60∼70년대 일본에 많은 정보가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재스퍼 존스 등 미국과 유럽의 작가, 비평가들이 왔다 가기도 했다. 모더니즘이 깨지면서 ‘다시 출발하자’고 하면서 단색이 되고 단순화될 수 밖에 없다. 그리는 방법과 요소를 단순화하고 체계적으로 하는 것에 포커스를 두었다. 미니멀리즘에 일부 영향도 받았지만, 우리는 새로운 현대미술의 출발점을 공유하는 것뿐이다. 미니멀 아트의 영향보다는 개인적인 발상이 더 강했다.”


    g13 (2).jpg


    여백의 미학을 찾아서

    -알렉산드라 먼로: 후기로 갈수록 작품에 여백이 더 커진다. 여백의 중요성은.
    이우환: “열심히 시스테마틱하게 그리다보니, 몸이 기계가 되어야 하는데, 몸에 한계가 있어서 몸이 반란을 일으켰다. 진땀이 나고 떨려서 그림이 똑바로 그려지지 않았다. 그림이 깨지다 보니, 어느 날 문득 깨진대로 해체시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니, 신체가 다시 회복되어 깨진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게 됐다. 1980년대 미국에 뉴 페인팅이 나왔는데, 당시 나의 그림도 비슷하게 됐다. 깨지면서 흩어지는 현상이 화면에 나타나다가 80년대 후반엔 점점 붓놀림(stroke)이 정리되면서 줄어들며 공간이 보이기 시작했다. 난 화면이 어떻게 구성되는가에 관심이 가게됐다. 차차 그려지 않은 여백의 부분을 중요시하면서 그림이 단순화, 절제되고, ‘그린 것’과 ‘그리지 않은 것’의 관계가 정리되어 90년대 그림에서 비로소 나타났다. 90년대 들어서 붓놀림이 4∼5에서 1∼2개로 엄격하게 줄었다. 그리지 않은 캔버스의 부분, 즉 여백과 그림, 더 나아가 캔버스와 벽과 관계의 울림으로 변화해갔다.”

    -알렉산드라 먼로: 전시 제목 ‘무한의 제시’은 당신의 책에서 왔다. 제목의 의미는.
    이우환: “수학자나 물리학자가 생각하는 무한은 머리 안에서 태어나는 것이다. 내 생각은 안과 바깥과의 관계를 무한이라고 본다. 관계성에서 보이는 것이 무한이다. 같은 작품이라도 구겐하임이나 다른 미술관, 아시아, 유럽 혹은 아프리카에서는 다르게 보인다. 거기서 무한이 된다. 현실에서 일어나는 무한이다. 모네가 성당을 그릴 때도 봄, 여름, 겨울, 아침, 점심, 저녁 때 볼 때 늘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것을 그렸다. 똑같은 대상이지만 그릴 때마다 다르다. 그러므로 외계는 늘 무한이다. 모든 관계할 때마다 변하고 달라진다는 의미에서 나의 무한 개념이 시작된다.” 


    IMG_7749 (2).jpg

    -알렉산드라 먼로: 당신은 17권의 저서를 냈다. 미술가이자 이론가, 철학가로서 그리기와 글쓰기 관계를 설명하면.
    이우환: “나를 표현하는 방법에는 시각적인 미술뿐이 아니라 글도 있다. 원래 나는 문학소년이었는데, 일본에 가니 모국어가 아닌 일본어로 글쓰기가 힘들었다. 처음엔 내 작품에 관한 글을 쓰다가 점점 우주, 현실 등에 대해 쓰면서 생각이 다이나믹하고 풍부하게 됐다.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쓸 것이다.“

    -알렉산드라 먼로: 뉴욕 머물며 무엇을 하나.
    이우환: “롱아일랜드 햄턴에 가서 작업에 쓸 돌을 구해볼 예정이다.”

    Sukie Park
    박숙희 문화전문 기자 <뉴욕중앙일보>


    munroe3-yangyoungung (2).jpg 사진: 양영웅

    ☞ 이우환 Lee Ufan
    1936년 경상남도 함안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대 입학. 대학 1학년 때 일본 행, 니혼대학교에서 철학과 편입. 1960년대 후반 철학 이론을 적용시킨 모노하 운동의 선구주자가 됨. 67년 도쿄에서 개인전, 71년 파리 비엔날레 한국대표로 참가했다. 국립현대미술관(94), 프랑스 국립쥐드폼미술관(97), 호암미술관(2003), 독일 폰 쿤스트미술관(2005), 브뤼셀왕립미술관(2009), 뉴욕 페이스윌덴스타인 갤러리(2009) 등에서 대규모 전시를 열었다. 도쿄 다마예술대학 교수, 파리 에콜드보자르 방문교수 등을 지냈으며, 수필집 ‘여백의 예술’ 시집 ‘멈춰 서서’ 등과 이론서를 내기도 했다. 2010년 일본 나오시마에 이우환미술관 개관. 일본의 가마쿠라와 파리를 오가며 작업하고 있다.

    ☜ 알렉산드라 먼로 Alexandra Munroe
    뉴욕에서 태어나 멕시코와 일본에서 성장했다. 브라운대학교에서 수학했으며, 일본 소피아대(상지대학, 上智大学)에서 일본어와 문화를 전공했다. 이후 뉴욕대학원에서 미술사로 석사학위, 2004년엔 '전후 일본미술과 정치'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9년부터 2005년까지 뉴욕 재팬소사이어티에서 갤러리 디렉터를 거친 후 2006년 구겐하임뮤지엄의 아시아미술 큐레이터로 발탁됐다. 2008년 중국작가 차이궈창 특별전 ‘차이쿼창: I Want to Believe’를 공동 기획했으며, 2009년 ‘제 3의 정신: 미국 화가들 아시아를 명상하다, 1860-1989’ 전시로 호평받았다. ‘예스 오노 요코’전은 2000년 국제미술비평가협회(AICA)에 의해 뉴욕시의 최우수 뮤지엄쇼로 선정됐다.



    mk-course-ad.gif

    Profile
    © NYCultureBeat.com | Big Apple, Small Bites: Across the City

    All rights reserved. Any stories of this site may be used for your personal, non-commercial use. You agree not to modify, reproduce, retransmit, distribute, disseminate, sell, publish, broadcast or circulate any material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NYCultureBeat.com.

Comment 0 ...

Use WYSIWYG
49 Contemporary Artists Apr 05, 2014
*서도호씨가 2016년 2월 12일부터 9월 11일까지 신시내티 컨템포러리아트센터에서 개인전 'Do Ho Suh: Passage'를 연다. *Do Ho Suh: Passage February 12 - September 11, 2016@Contemporary Arts Center, Cincinnati http://www.nyculturebeat.com/index.php?document_...
48 Contemporary Artists Jun 14, 2015
마음의 평정과 수양을 위한 미술 화가 김민정씨 인터뷰 An Interview with Artist Minjung Kim *화가 김민정씨가 11월 5일부터 12월 27일까지 서울 OCI미술관에서 24년만의 귀국전 '결'(TRACES)을 연다. http://www.nyculturebeat.com/index.php?doc...
Contemporary Artists Oct 20, 2015
A Dialogue: Lee Ufan & Alexandra Munroe 이우환이 말하는 이우환의 작품 알렉산드라 먼로 큐레이터와의 대화 *이 대화는 2011년 3월 중앙일보에 실린 것을 보완한 기사입니다. '점과 선의 거장’ ‘여백의 화가’ 이우환 화백이 2011년 6월 24일부터 9월 28일까지 ...
46 Contemporary Artists Mar 08, 2015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면 ART가 아니다" 그래픽 디자이너 밀턴 글레이저(Milton Glaser)와의 대화 1970년대 미국은 인권운동과 워터게이트, 베트남 전쟁과 오일 쇼크 등 재난으로 침체해 있었다. 뉴욕도 위험한 도시였다. 타임스퀘어에서 ...
45 Contemporary Artists Sep 30, 2015
"한국 단색화 열풍은 퍼펙트 스톰" -알렉산드라 먼로 구겐하임 큐레이터- *주간 뉴요커(New Yorker)가 최근 한국의 단색화가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현상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The Koreans at the Top of the Art World'을 타이...
Tag
All

구독신청 / Subscription

후원 및 기부금 안내

PLUS Career PLUS Career PLUS Career
2017 . 7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설원재단 정영양자수박물관 설원재단